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강남역 진흥상가 화재, 소방관 포함 17명 다쳐…현재 완전히 진압

기사승인 2019.11.15  17:55:08

공유
ad50

강남역 인근 진흥상가 화재로 17명이 다쳤다.

15일 서울 서초구 진흥상가에서 화재가 발생, 소방관을 포함해 17명이 다쳤다.

화재는 이날 오후 1시 23분께 발생했다. 지하에서 발생한 불은 지하층 내부와 자재를 태우고 약 3시간 만인 오후 4시 29분께 완전히 진압됐다.

도심 한 복판에서 발생한 화재에 소방당국은 관할 소방서 역량을 총동원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이에 장비 46대와 소방관 153명을 현장에 투입, 오후 3시 25분께 대부분의 불길을 잡았다.

건물에 있던 16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이송되거나 현장에서 응급조치 됐다.

또 3층 구조작업을 하던 소방관 1명이 연기를 흡입한 시민을 구조하던 중 사다리에서 시민과 함께 미끄러져 1층으로 떨어져 부상을 당했다.

소방당국은 부상자 모두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현재 불은 건물 지하 자재창고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편 건물에 입주한 상가는 모두 69개이며, 지하에는 8개 상가와 창고 40여개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건물은 1979년 8월 22일 완공돼 스프링클러 설치 대상이 아닌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진화작업이 끝나면 건물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