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프리미어12' 멕시코전, 이정후 1번·최정 선발 복귀...정예 라인업 가동

기사승인 2019.11.15  17:58:29

공유
ad38
ad48

한국 야구대표팀이 정예 라인업으로 2022 도쿄올림픽 출전과 프리미어12 2회 연속 결승 진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 사냥에 나선다.

사진=연합뉴스(이정후)

김경문 대표팀 감독은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멕시코를 상대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3차전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

박종훈이 선발투수로 나서며 이정후가 톱타자로 김하성과 더불어 테이블 세터진을 이룬다. 김재환이 3번으로, 김현수가 5번으로 각각 올라왔다. 최근 부진하지만 한국 야구의 자존심인 박병호는 4번을 지킨다. 양의지가 6번을 맡고, 허벅지 등 다리 부상으로 그간 벤치를 덥힌 최정이 7번 타자 3루수로 드디어 출격한다. 8, 9번 타순은 민병헌과 박민우로 짜였다. 박민우는 톱타자에서 9번으로 내려왔다.

김경문 감독은 “선수들의 어제 컨디션이 좋았다”며 “미국과 대만의 경기를 봤으니 우리도 멕시코전에서 좋은 결과를 얻도록 노력하겠다”고 필승 각오를 다졌다. 한국은 멕시코를 제압하면 대만과 호주를 따돌리고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1위로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다. 또 결승에 올라 2회 연속 우승에도 도전한다.

미국이 대만에 3-2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둔 덕분에 한국의 도쿄행이 수월해졌다. 16일 일본과의 경기를 생각할 필요 없이 멕시코만 잡으면 된다. 김 감독은 “이영하나 차우찬을 박종훈 뒤에 대기하도록 하겠다”며 불펜 총력전으로 멕시코를 꼭 물리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만에 0-7로 패한 것도 그렇지만, 경기 내용이 워낙 좋지 않아 실망스러웠다”며 “김재현 타격 코치와 전날 자유롭게 상의 끝에 우리도 힘 있는 타자들이 있는 만큼 멕시코의 강타선에 맞서도록 라인업 변화를 주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과 멕시코의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3차전 경기는 15일 오후 7시 SBS에서 생중계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