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조 1~4위 승점 2점차...벤투호, WC 최종예선行 위해 내년 3월 '전쟁' 돌입

기사승인 2019.11.15  16:57:09

공유
ad50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이 중반을 넘어섰다. 최종예선 진출을 향한 한국의 일정은 험난하기만 하다.

사진=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4일(한국시각) 레바논과의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4차전 원정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H조에서 가장 까다로운 상대인 레바논을 잡았다면 최종예선 진출의 8부능선을 넘을 수 있었으나 벤투호는 승점 1점만을 획득했다. 벤투호는 조 1위(승점 8점·골 득실 +10)를 유지했지만, 여전히 최종예선 진출을 확실히 장담할 수는 없는 상태다.

2위로 올라선 레바논(승점 7점·골 득실 +2)이 승점 1 차로 바짝 따라붙고 있다. 여기에 같은 날 열린 투르크메니스탄과 북한의 경기가 예상을 깨고 투르크메니스탄의 3-1 완승으로 끝나 H조의 판세는 매우 어지러워졌다.

2위였던 북한(승점 7·골 득실 +1)이 레바논에 골 득실에서 밀린 3위로 내려앉았다. 투르크메니스탄은 4위를 유지했지만, 승점 6점(골 득실 +1)을 쌓으며 3위권과 격차를 좁혔다. H조 1위부터 4위까지 승점차는 단 2점. 한 경기로 순위가 언제든지 뒤바뀔 수 있게 됐다. 1위 한국부터 4위 투르크메니스탄까지 승점 차가 단 2점에 불과해졌다. H조 5팀 중 4전 전패인 스리랑카를 제외한 4팀이 최종예선 진출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연합뉴스

내년 3월부터 시작되는 2차예선 후반부는 ‘전쟁’이 될 것이다. 벤투호는 물론 최종예선 진출에 희망이 생긴 2~4위팀 모두 한국을 상대로 사력을 다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다행히 벤투호는 남은 4경기 중 3경기를 안방에서 치른다. 내년 3월 26일 투르크메니스탄과 홈에서 맞붙은 뒤 스리랑카로 떠나 31일 원정 경기를 치른다. 이어 6월에는 북한(4일), 레바논(9일)을 잇달아 한국으로 불러들인다.

벤투호로선 비교적 수월한 투르크메니스탄, 스리랑카와의 3월 경기를 연승으로 장식해야 최종예선 진출을 확신할 수 있게 된다. 벤투 감독은 레바논전 뒤 기자회견에서 “팬들이 최근 결과에 만족할 수 없다는 것을 이해하지만 우리는 아직 조 1위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3월 두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레바논전을 마치고 베이스캠프인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로 돌아온 벤투호는 19일 열릴 남미 최강 브라질과의 평가전 준비에 들어간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