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박항서 베트남, 'WC예선' 톱시드 UAE 1-0 제압...조 1위 등극

기사승인 2019.11.15  00:45:12

공유
ad38
ad48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에서 난적 아랍에미리트(UAE)를 제압하고 조 선두에 나섰다.

EPA=연합뉴스

베트남은 14일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UAE와의 월드컵 2차예선 G조 4차전 홈 경기에서 전반 44분 응우옌 띠엔린의 결승 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1차전에서 태국과 비기고 이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를 연파했던 베트남은 G조 톱시드 팀인 UAE까지 물리치며 4경기 무패, 승점 10점(3승 1무)으로 조 1위에 올랐다.

지난주 최장 3년간(2+1년) 베트남을 더 이끌기로 재계약한 박항서 감독은 이후 열린 첫 A매치에서 승리를 지휘, 월드컵 최종예선을 향해 전진했다.

띠엔린, 응우옌 꽝하이, 응우옌 반또안을 공격의 선봉에 세운 베트남은 전반 35분에야 제대로 된 슈팅이 처음 나올 정도로 초반에는 위협적인 공격을 선보이지 못했다. 하지만 전반 37분 UAE의 중앙 수비수 칼리프 알하마디의 퇴장이 경기 흐름을 완전히 바꿨다.

수적 우위를 점하며 기세가 오른 베트남은 전반 44분 선제골로 주도권을 잡았다. 페널티 아크 뒤 중앙에서 띠엔린이 때린 기습적인 오른발 중거리 슛이 그대로 골대에 꽂히며 경기장을 가득 메운 베트남 홈 팬을 열광시켰다.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긴 베트남은 19일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태국과 5차전을 치른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