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레바논전' 한국, 2% 아쉬운 골 결정력...전반 0-0 종료

기사승인 2019.11.14  23:20:07

공유
ad50

한국이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경기 전반전을 득점없이 마쳤다.

사진=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이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각) 베이루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4차전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이날 황의조가 원톱으로 나섰고 손흥민, 이재성이 양쪽 공격을 담당했다. 중앙은 정우영, 남태희, 황인범이 지켰다.

북한 평양 원정에 이어 두 경기 연속 무관중 경기에 나선 대표팀은 전반부터 레바논을 밀어붙였지만 소득은 없었다. 양팀 유효슈팅은 5대2, 한국이 우세했지만 결과는 얻지 못했다.

한국이 2% 부족한 골 결정력을 보였다. 전반 34분 황의조가 이용이 길게 내준 패스를 받아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2분 뒤 황인범이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또다시 선방에 가로막히며 득점 찬스를 놓쳤다.

북한이 투르크메니스탄에 1-3으로 진 상황에서 한국이 조 1위를 굳건히 지키기 위해 벤투 감독은 어떤 후반 전술을 내놓을지 기대가 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