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WC예선' 한국, 평양원정 →레바논전 '무관중' 확정...사상 초유 사태

기사승인 2019.11.14  20:36:24

공유
ad50

점점 격해지는 레바논 반정부 시위 속에서 한국과 레바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4차전이 결국 무관중으로 치러진다.

사진=연합뉴스

대한축구협회는 14일 오후 6시(한국시각) 한국과 레바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4차전을 무관중으로 치르기로 레바논축구협회와 전격 합의했다고 밝혔다. 경기 시작까지 불과 4시간을 앞두고 내려진 결정이다.

이에 따라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지난 북한과의 ‘깜깜이 평양 원정’ 경기에 이어 두 경기 연속으로 월드컵 예선을 텅 빈 관중석을 앞에서 치르게 됐다. 한국은 물론 세계 축구사상 유래를 찾아보기 힘든 사건이다.

축구협회는 앞서 지난 1일 레바논 정국이 심상치 않다는 판단에 따라 아시아축구연맹(AFC)에 ‘제3국 개최’를 요청한 바 있다. 당시 AFC는 약 1주일에 걸쳐 레바논협회, FIFA와 협의한 결과, 안전 보장을 전제로 레바논에서 그대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최근 상황이 악화하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 이번엔 레바논협회가 AFC에 무관중 경기를 먼저 제안했다. 관중이 경기 뒤 그대로 과격 시위대로 변할 가능성을 염두에 둔 제안으로 풀이된다.

레바논에서는 한 달째 전국에서 반정부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지난달 17일 조세 저항으로 촉발됐다가 정치 기득권에 대한 불만이 폭발해 전국으로 확산했다. 여기에 13일 군대의 총격으로 첫 사망자가 발생하면서 시위대가 태운 타이어 냄새가 도심 곳곳에서 진동하는 등 시위가 점차 격화하고 있다.

한국과 레바논의 2차예선 4차전은 이날 오후 10시 베이루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