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보좌관2’ 정만식, 이정재 견제용? “독사 잡는 땅꾼” 등판

기사승인 2019.11.12  23:01:12

공유
ad50

정만식이 등판했다.

12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2’에는 서울중앙지검장 최경철(정만식)의 등판이 그려졌다.

사진=TV CHOSUN

장태준(이정재)을 불러들인 송희섭(김갑수)은 “태준이 너 지금 뭐하는거냐 이성민이 복수라도 하겠다는 거야?”라고 물었다. 이에 본격적으로 발톱을 드러낸 장태준은 “아직 시작도 안 했습니다”라고 경고했다.

송희섭은 “초상집 개를 거둬줬더니 주인을 물어?”라고 노발대발했고, 장태준은 “착각하지 마십시오 법무부장관 저 자리 제가 만들어드린 겁니다”라고 지적했다. 또 “참 많은 이력을 남기셨는데 제가 하나 더 남겨드리죠 현직 법무부장관 최초 구속으로요”라며 주진화학 화하굴질 유출사건을 고발하는 강선영(신민아)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에 송희섭이 손을 내민건 뜻밖에도 조갑영(김홍파)이였다. 조갑영은 송희섭의 식사초대에 응했지만 “한 마디 거들고 싶어도 어디 제 입이 제 입입니까”라며 장태준에게 약점이 잡혔음을 애둘러 말했다.

같은 시간, 장태준은 특위에서 주진화학 화학물질 유출사건을 집요하게 물고 늘어졌다. 송희섭 측근들은 “검찰개혁 이야기하시라니까 왜 자꾸 다른 이야기 끌어 오십니까”라고 이를 제지하려고 했다.

하지만 장태준은 송희섭에게로 사건을 몰아가며 “현재 우리 검찰은 정치권력이나 재벌에 관련된 사건에는 봐주기 수사를 하고 전현직 검찰이 관련되면 수사도, 기소도 없이 제 식구 감싸기를 하고 있습니다. 이런 잘못된 관행을 뿌리뽑기 위해서는 조직을 새롭게 정비해야 하는데 이런 중요한 시기에 법무부장관께서는 검찰을 자기사람 채우기를 강행하고 있습니다”라고 지적했다.

또 검찰개혁 핵심이 검경수사권 조정이 아니냐는 말에 “검찰 개혁 목적이 검찰의 권한 축소라는 데는 동의하지 않습니다. 그건 하나의 방법일 뿐입니다 그것이 하나의 목적이 되어서는 안됩니다”라며 송희섭의 개혁안에서 검찰이 수사직접권, 지휘권, 기소재량권, 기소독점권, 형집행권 등의 권한을 내려노지 않겠다는 의지가 느껴진다고 말했다.

송희섭은 이 장면을 바라보며 “독사새끼 잡는 땅꾼 하나를 데려와야겠는데 의원님께서 좀 도와주시겠습니까”라고 조갑영에게 부탁했다. 한편 장태준은 의원실로 돌아가던 길에 최경철 부장검사와 마주하게 됐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