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보좌관2’ 이정재-신민아, 김갑수 아킬레스건 ‘화학물질 유출사건’ 잡았다

기사승인 2019.11.12  22:23:19

공유
ad50

이정재와 신민아가 김갑수를 한번에 보낼 수 있는 7년 전 사건을 알아차렸다.

12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2’에는 송희섭 장관(김갑수)와 이창진 대표(유성주)의 아킬레스건을 알게되는 장태준 의원(이정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JTBC

송희섭 장관은 이창진 대표의 압수수색 영장을 기각할 생각이었다. 이에 윤혜원(이엘리야)는 은 “그렇게 되면 대선후보 뿐만 아니라 검찰을 장악하는데도 부담이 클 텐데요”라며 송희섭 장관이 정치적 부담까지 떠안는 이유를 의아하게 여겼다.

장태준은 “두 사람 사이에 내가 모르는 뭔가가 더 있어 시간이 없어 두 사람의 연결고리를 알아서 끊어야 해”라며 이창진 대표 쪽 움직임을 물었다. 윤혜원은 “강선영 의원실에서 잘 커버해주고 있습니다. 이상국 의원 문건 의원님이 보내신 거라고 이야기했어요”라고 말했다.

강선영(신민아)과 사이에 미묘한 불신이 지속돼온 장태준은 학을 뗐다. 반면 윤혜원은 “강선영 의원 걱정하시는 건 알겠지만 지금 일 의원님 혼자 감당하기 힘드세요. 의원님 말처럼 시간도 얼마 없고요. 계획이 틀어지면 위험해지는 건 강선영 의원이 아니라 의원님이 되실 겁니다”라고 당부했다.

마침 엘리베이터 앞에서 마주친 강선영은 장태준에게 자신도 이창진을 잡아야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장태준은 혹여나 강선영이 위험해질까 우려했다. 이미 고석만(임원희) 사망 사건으로 송희섭과 그 주변인물들에 대한 복수심에 불타는 강선영은 “내 걱정은 내가할게”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송희섭 장관 눈 피하면서 두 사람을 상대할 수 있을 거 같아? 태준씨 혼자서는 힘들어 둘 사이에 내가 모르는 7년 전 사건으로 엮여있어 그 사건은 두 사람의 아킬레스건이야”라고 말했다. 또 이지은(박효주)가 했던 말을 떠올리며 “주진화학에서 7년 전에 산재사고가 있었어”라고 알렸다. 장태준은 “화학물질 유출사건? 그 사건 담당했던 사람이 지금 중앙지검장 후보야. 이 사건 수면위로만 끌어올린다면 이창진 대표뿐만 아니라 송희섭 장관의 검찰 임명권까지 막을 수 있어”라고 확신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