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음악당' 더로즈, 달달 마이크 퍼포먼스에 김이나 '덕통사고'

기사승인 2019.11.12  17:15:15

공유
ad50

밴드 더로즈(The Rose)가 팬들을 위한 입맞춤 퍼포먼스로 ‘음악당’ 무대를 뜨겁게 달궜다.

이번 주 ‘스튜디오 음악당’이 주목한 아티스트는 실력파 4인조 밴드 더로즈다. 2017년 데뷔곡 ‘Sorry(쏘리)’의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1000만뷰를 돌파하며 신예 한류 밴드로 해외에 먼저 알려진 더로즈는 유럽, 북미, 남미, 호주, 일본 등에서 월드투어를 성료한 것은 물론, 지난해 JTBC ‘슈퍼밴드’에서 꽃미남 밴드로 화제를 모아 팬덤층을 확대하며 국내 콘서트도 여는 등 활발한 음악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더로즈의 메인보컬 김우성은 “데뷔곡 ‘Sorry’를 음악당 촬영 장소인 지금 이 녹음실에서 작업했다. 녹음 당시 한 번도 없었던 오디오 끊김 현상이 계속돼 엔지니어도 당황했다”며 가수들 사이에서 흔히 대박 징조로 여겨지는 녹음실 에피소드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MC이자 음악평론가인 배순탁은 “노래가 끝나고 멜로디 구간이 기억에 남느냐가 중요한데, ‘Sorry’는 확실히 생각난다. 성공적인 곡”이라고 극찬했다.

특히 공연장에서만 볼 수 있다는 더로즈의 미발매 팬송 ‘Beautiful Girl(뷰티풀 걸)’의 라이브 무대가 방송 최초로 음악당에서 공개됐다. 특유의 청량감 넘치는 음색으로 노래를 시작한 김우성은 달달한 가사로 팬들의 마음을 저격, 무대의 말미에는 “난 느끼고 싶어 그대 HOT 빨간 입술”이라는 노랫말에 맞춰 마이크에 입맞춤을 하는 퍼포먼스로 폭발적인 호응을 이끌어냈다. MC 김이나는 “너무 멋있다. 훅 들어오네”라며 입덕을 완료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더로즈는 지난 8월에 발매한 세 번째 싱글 앨범 ‘RED(레드)’의 수록곡인 ‘California(캘리포니아)’와 넬의 ‘기억을 걷는 시간’도 열창했다. 김우성은 “‘슈퍼밴드’ 출연 당시 심사위원이었던 넬 선배님들의 피드백이 많은 도움이 됐다. 목소리와 가사 표현력 모두 훌륭하다는 칭찬을 들었었다”고 말했다. 베이스 이재형은 “저희가 브리티시 팝을 지향하는데 한국에서 이 장르를 대중적으로 해온 선배님들이 넬"이라며 "존경하는 롤모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더로즈는 연말 유럽과 아시아 투어를 앞두고 있다. 김희철은 “(더로즈가 한국에 온 건) 내한 공연 온 거나 마찬가지다. 음악당 찾아와줘서 감사하다”라며 재치 있는 한마디로 웃음을 안겼다. 김우성은 “국내 팬들도 내한 왔다고 표현하더라. 곧 콘서트를 열어 한국 팬들도 뵐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스튜디오 음악당' 더로즈 편은 채널 B tv 800번(01시, 13시, 22시), 50번(02시, 14시, 23시)에서 매일 방송되며, 유튜브 'CAKE POP'과 플로 공식 SNS 채널에서도 만날 수 있다.

사진=미스틱스토리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