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몽규 HDC 회장 "아시아나 인수로 모빌리티 그룹 도약...구조조정 계획 無"

기사승인 2019.11.12  17:01:56

공유
ad50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제2국적항공사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며 모빌리티 그룹으로 한걸음 도약할 거란 포부를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12일 정몽규 회장은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아시아나항공과 자회사 인수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직후 서울 용산구 그룹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정 회장은 "앞으로 HDC그룹은 아시아나 임직원들과 함께 긍정적 시너지를 이뤄내 주주와 사회에 기여하고, 더불어 대한민국의 미래 경쟁력 강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정 회장은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미래에셋대우와 컨소시엄을 구축한 배경으론 “혼자서도 인수할 수 있는 재정 상태다. 그러나 지금까지 여러 기업 인수 합병을 성공적으로 해온 미래에셋대우 박현주 회장의 안목으로부터 인사이트(통찰력)를 받고 싶어서 같이 하게 됐다. 인수 후 금융에 대해서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은가를 구체적으로 정하지는 않았지만, 안정성 있고 경쟁력 있는 방향으로 파이낸스(금융 조달)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시아나의 부채비율과 추가자금 소요에 대해서는 “자회사인 LCC(저비용항공사)에 대해서는 전략적 판단을 해야 한다. 어떻게 처분할지 전혀 얘기가 되지 않았다. 앞으로 깊은 논의가 필요할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또 인수 후 구조조정 계획은 없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경쟁력 강화다. 인력조정 등 구조조정은 현재까지는 생각해보지 않았다”고 했다. 아시아나 인수를 통해 모빌리티 그룹으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전한 후 구체적인 계획으로는 “여러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며 “HDC에서 항만사업도 하고, 육상·해상·항공사업을 함께 하는 방안을 연구해볼 수 있지 않겠나”라고 했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