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아시아나 새 주인, HDC현대 컨소시엄 유력...'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기사승인 2019.11.12  13:58:47

공유
ad50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 찾기의 윤곽이 드러났다. 

사진=연합뉴스

12일 오전 금호산업은 이사회 의결을 통해 아시아나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7일 본입찰에 입찰 제안서를 낸 3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애경그룹·스톤브릿지 컨소시엄, KCGI·뱅커스트릿 컨소시엄 중 이 컨소시엄은 최고가인 2조4000억∼2조5000억원대의 매각가를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애경컨소시엄이 제시한 금액은 2조원에 못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입찰 당일부터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의 경쟁력이 월등히 높다고 점쳐졌다.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이 고액을 베팅할 수 있었던 배경엔 보유한 현금성 자산이 넉넉한 데다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이 움직이는 미래에셋대우가 컨소시엄 파트너사로 버티고 있었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