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유령을잡아라’ 문근영 동생 지하철 실종 미스터리 풀린다

기사승인 2019.11.12  13:43:07

공유
ad50

문근영 동생의 지하철 실종 비밀이 풀린다.

12일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연출 신윤섭/극본 소원-이영주/제작 로고스필름/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측이 유령-유진(문근영/1인 2역) 자매가 함께 했던 마지막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해 시선을 강탈한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에는 온 몸이 진흙으로 범벅 된 유령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남자친구와 데이트하는 도중에도 동생 유진에게 시선을 떼지 못하는 유령의 모습을 통해 그녀 삶에 유진이라는 존재가 얼마나 큰지 엿보게 한다.

그 동안 지하철에서 실종된 동생을 찾기 위한 유령의 안타까운 사연이 시청자들의 공감과 호기심을 자극해왔다. 지하철 살인 케이스로 한 번만 검토해달라는 간절한 부탁에도 불구, 광역수사대가 이를 매몰차게 거부하자 자신이 직접 동생의 행방을 찾기 위해 지하철 경찰대에 지원했던 것. 이로 인해 누구보다 피해자의 아픔을 함께 공감했고 그들 곁에 진심으로 다가가 상처를 어루만져줬던 유령이다.

아직까지 동생 유진의 생사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 속에서 유령-유진 자매가 지하철에서 함께한 마지막 날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더 나아가 유진은 살아있을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금일(12일) 8화 방송에서 극 중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무한 자극했던 문근영 자매의 과거사가 완벽하게 풀릴 예정”이라며 “특히 문근영은 신윤섭 감독과 어떻게 하면 완성도 높은 장면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에 대해 고민을 거듭했고, 대본을 탐독하며 유령-유진 자매의 복잡한 내면과 감정선 잡기에 몰입했다. 문근영의 섬세한 감정 연기 덕분에 극강의 안타까움이 녹아 든 명장면이 완성됐다. 본 방송을 절대 놓치지 마라”고 당부했다.

한편 tvN ‘유령을 잡아라’는 첫차부터 막차까지, 시민들의 친숙한 이동 수단 지하철을 지키는 지하철 경찰대가 ‘지하철 유령’으로 불리는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사건을 해결해가는 상극콤비 밀착수사기. ‘유령을 잡아라’ 8화는 오늘(12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