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책읽어드립니다’ 이적 “김구 ‘백범일지’ 읽고 상하이 임시정부 방문”

기사승인 2019.11.12  11:05:13

공유
ad38
ad48

반세기가 넘는 시간동안 국민들에게 사랑받은 책 ‘백범일지’가 소개된다.

12일 방송되는 tvN ‘책 읽어드립니다’(연출 정민식, 김민식)에는 김구 선생의 '백범일지'에 대한 이야기가 전해진다.

사진=tvN

'백범일지'는 독립운동의 상징인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주석, 한국인이 존경하는 독립운동가 1위 백범 김구의 일지로, 그가 유언이자 자서전으로 써내려간 '백범일지'는 보물 제 1245호로 '한국인이라면 꼭 읽어야 할 명저'로 지정되어 있다.

설민석은 한국의 근현대사 이야기가 오롯이 담겨있는 '백범일지'를 한층 간결하고 재미있게 읽어준다. 행동력 넘치는 장난꾸러기였던 김구의 어린 시절부터 독립운동까지, 우리가 몰랐던 김구의 사람 냄새나는 이야기가 생생하게 전해진다.

이적은 '백범일지'를 읽고 상하이 임시정부를 방문했다고 밝혀 이목을 사로잡는다. 그는 "책을 읽으니 저절로 가고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공교롭게 방문할 기회가 생겼는데, 책과 공간이 연결되니 느낌이 확 달라지더라. 꼭 한 번 임시정부를 가보셨으면 좋겠다"며 남다른 감동과 애정을 드러낸다.

배우 윤주빈은 윤봉길 의사 친동생의 손자로,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는 윤봉길 의사의 이야기를 전해 눈길을 끈다. 윤주빈은 "윤봉길 의사가 제 할아버지에게 목침까지 던지며 스파르타식 교육을 했다고 들었다"고 말한 것에 이어, 백범 김구 후손과의 일화를 밝혀 '독립운동가의 후손들만 가능한 에피소드'라는 탄식을 자아낸다.

백범 김구는 물론, 이봉창, 윤봉길 의사 등 독립운동을 위해 힘쓴 수많은 독립운동가들의 역사와 일화 속에 뜻깊은 대화를 이어가던 출연진은 "각자의 삶에서 어떻게 영웅이 될 수 있을지를 생각해보게 만드는 책"이라며 김구 선생이 후손들에게 남긴 숙제를 다시 생각해보는 시간을 갖는다.

tvN ‘책 읽어드립니다’는 오늘(12일, 화) 저녁 8시 10분 tvN에서 방송된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