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레이디스코드 소정 "생일날 故은비·리세 교통사고...정신적으로 힘들었다"

기사승인 2019.11.12  08:28:05

공유
ad50

‘아이콘택트’의 정규 편성 첫 손님으로 걸그룹 레이디스 코드 소정, 애슐리, 주니가 출연해 과거 사고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제공

11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3MC 강호동, 이상민, 하하가 지켜보는 가운데, 걸그룹 레이디스 코드 멤버 애슐리와 주니가 같은 팀 보컬인 소정에게 눈맞춤을 신청했다. 이들이 거의 매일 보는 사이인 소정과 눈맞춤을 하고 싶은 이유는 바로 2014년 9월 3일 있었던 레이디스 코드의 교통사고 때문이었다.

9월 3일은 소정의 생일이기도 했지만, 5년 전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멤버 은비의 기일이기도 했다. 애슐리는 “소정이가 그 뒤 생일을 100% 기뻐하지 못하는 모습이 안타까운데, 이제는 축복받고 무거운 마음을 덜었으면 좋겠다”며 “평소 은비와 리세 이야기는 하지만, 한 번도 ‘그 날’ 이야기를 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애슐리와 주니는 소정에게 ‘아이콘택트’ 초대장을 건넸고, 소정은 “5년 전 생일은 그리 기분 좋은 날은 아니었다”고 담담히 멤버 둘을 잃은 교통사고 당시를 회상했다.

애슐리와 주니 앞에 앉은 소정은 어색하게 웃었다. 서로를 바라보기만 해도 간지러운 듯 키득키득 웃으며 시작된 세 사람의 눈맞춤에선 점점 웃음기가 사라지고, 처연한 눈물만이 남았다. 하지만 마지막 순간, 셋은 다시 서로를 위로하려는 듯 미소를 지었다. MC 이상민은 “얼마나 힘들었을까”라며 탄식했고, 강호동은 “서로 누구라 할 것 없이 마지막에 웃음 지으며 서로를 위로하는 모습이 감동적이었다”며 먹먹한 마음을 밝혔다.

눈맞춤을 모두 마친 소정에게 애슐리, 주니는 “이제는 행복한 생일을 보냈으면 한다”고 바람을 전했다. 그러나 소정은 “축하해야 할 날이 아니어서. 오전에 멤버들을 보러 갔다가 저녁에 파티하면 이상하잖아요”라며 “항상 그 주에는 비나 태풍이 와요. 안 좋은 날인가봐요”라고 쓸쓸하게 말했다. 이들은 5년 전 소정의 생일, 정성스럽게 소정을 위해 준비했던 초코 과자 케이크와 잃어버린 손편지, 두 멤버 없이 처음 행사에 나서야 했던 슬픈 순간을 회상하며 아픔을 공유했다.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제공

주니는 “얼마나 웃어야 되고, 언제부터 괜찮은 척을 해야 하는지 몰라서. 가끔은 내가 너무 괜찮은 게 죄책감이 들기도 해요”라고 속 이야기를 꺼냈고, 애슐리는 “맞아. 사람들이 늘 보고 있으니까. 그리고 사람들은 보이는 것에만 신경 쓰니까”라며 공감했다. 또 소정은 주니의 말을 듣고 “주니가 그때 언니들 보러 못 갈 정도로 정신적으로 힘들었는데, 나는 사실 겨우 21세밖에 안 된 주니에게 ‘좀 더 힘내줬으면’ 하는 생각을 했었다”며 “그게 너무 미안했고, 얘기해 주고 싶었다”고 말해 그동안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속 마음을 전했다.

이에 주니는 “반대로 생각하면 그래도 그랬으니 활동할 수 있었다. 안 그랬으면 그냥 다 내려놨을 것 같다”고 답했다. 곧 ‘선택의 문’이 등장했다. 소정은 눈맞춤 뒤 상대방의 제안을 따른다면 초대한 사람과 같이 걸어나가고, 동의하지 않으면 돌아서 뒷문으로 나가는 선택을 해야 했다. 애슐리와 주니가 손을 내밀었지만, 소정은 쑥스러운 듯 웃으며 뒷문으로 나가 두 사람을 아쉽게 했다.

소정은 “솔직하고 싶어서. 거짓말 하기 싫었다”며 “아직 온전히 생일을 행복하게 받아들일 순 없지만, 나중에 똑같이 물어본다면 고려해 보겠다”고 눈맞춤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먹먹한 레이디스 코드의 눈맞춤을 지켜본 MC들은 “이런 얘기를 한 것만 해도 의미가 크다”며 “생일이자 기일을 받아들이기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날 레이디스 코드의 깊은 속마음이 녹아든 진한 눈맞춤은 방송과 함께 ‘레이디스 코드’ ‘소정’ ‘아이콘택트’ 등을 모두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올리며 화제를 모았다. 아픔 속에 서로를 보듬은 레이디스 코드의 이야기로 새로운 눈맞춤의 장을 연 채널A ‘아이콘택트’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