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프리미어12' 쿠바전, 박민우·허경민 선발 라인업 복귀...투수 박종훈 출격

기사승인 2019.11.08  18:11:18

공유
ad38
ad48

김경문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프리미어12 예선 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투수 총력전을 예고했다. 또 부진과 부상을 극복한 타자 박민우와 허경민을 선발로 배치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박민우)

김 감독은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쿠바와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예선 라운드 C조 3차전에 나서기 전 취재진과 만나 “마지막 경기에서 깔끔하게 이기고 일본으로 넘어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국은 이날 오전 경기에서 호주가 캐나다를 꺾으면서 자동적으로 도쿄 슈퍼라운드 진출이 확정됐다. 한국은 쿠바전에서 패해도 슈퍼라운드에 오를 수 있지만, 김 감독은 “최선을 다해서 이기겠다”며 예선 전승의 각오를 밝혔다.

캐나다전에 이어 쿠바전에도 타선 조정이 있다. 7일 캐나다전에서 선발 라인업에 들지 못했던 2루수 박민우와 3루수 허경민이 선발로 복귀했다. 박민우는 연습경기와 예선 1차전에서 무안타를 기록했지만, 캐나다전에서 교체 투입돼 결정적인 1타점 적시타를 쳐내며 부활을 알렸다. 허경민은 1차전에서 사구를 맞아 2차전을 벤치에서 시작했지만, 역시 2차전에서 교체 선수로 나와 안타를 생산했다.

이번 대회 첫 안타를 신고하지 못하고 있는 4번 타자 박병호에 대해서 김 감독은 “내일 일본에 가기 전에 박병호가 살아나도록 뒤에서 도와줘야 한다”며 “오늘은 좋은 타구가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믿음을 보냈다.

불펜에서는 아직 마운드에 오르지 못한 투수들이 출격 대기한다. 선발투수는 언더핸드 박종훈이다. 박종훈의 투구 상태에 따라 이영하가 조기 투입을 준비한다. 이영하의 뒤에서는 아직 국제대회에 데뷔하지 못한 고우석과 하재훈이 등판을 준비한다. 고우석과 하재훈은 각각 올해 LG 트윈스, SK 와이번스의 새 마무리 투수로서 좋은 활약을 펼치고 이번에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았다.

한편 한국과 쿠바의 예선 3차전 경기는 오후 7시부터 SBS에서 생중계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