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불후의명곡’ 엔플라잉 “막내 유회승, 우승한 날 숙소에서 대게 파티”

기사승인 2019.11.08  15:52:36

공유
ad38
ad48

엔플라잉이 ‘불후의 명곡’을 통해 역대급 무대를 선사한다.

9일 방송되는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의 노래하다’에는 최근 ‘2019 슈퍼루키’로 매 무대 화제를 모으는 유회승과 엔플라잉 멤버들이 완전체로 출연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박근태는 젝스키스의 ‘사나이 가는 길’, 에코 ‘행복한 나를’, 조PD의 '친구여' 등 댄스부터 발라드, 힙합, R&B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의 국민 히트송을 탄생시킨 전설의 작곡가.

뿐만 아니라 윤미래의 솔로 데뷔곡 ‘시간이 흐른 뒤’, 백지영의 ‘사랑 안 해’, 아이비의 ‘유혹의 소나타’ 등 새로운 이미지 변신과 재기를 원하는 가수들에게 최고의 전성기를 맞게 한 미다스의 손이다.

이날 엔플라잉의 리더 이승협은 ‘불후의 명곡’에서 상승세를 보이는 멤버 유회승의 활약에 대한 소감을 전해 눈길을 모았다.

이승협은 ”회승이가 우승했던 날 숙소에서 대게 파티를 열였다. 혼자 무대를 해내는 것도 대단한데 ‘슈퍼루키’라는 타이틀까지 얻어 너무 대견했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원래는 마냥 해맑은 막내였는데, ‘불후의 명곡’ 슈퍼루키가 되고나서부터 너무 멋있는 척을 한다“고 깜짝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엔플라잉은 전설 박근태가 작곡한 조PD의 ‘친구여’를 선곡, 엔플라잉 특유의 에너지 넘치는 무대로 관객들의 열렬한 호응을 얻었다는 후문.

사진=KBS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