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종합] ‘범바너2’ 유재석X이승기, 어서와 이 조합은 오랜만이지? 추리+웃음 UP

기사승인 2019.11.08  12:44:40

공유
ad38
ad48

국민허당 이승기 합류로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웃음이 기대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범인은 바로 너’가 시즌2로 돌아왔다. 국민 MC 유재석을 필두로 꾸려진 허당 탐정단의 생고생 버라이어티가 담겼다. 여기에 강력한 게스트들이 출연, 스토리텔링에 힘을 더한다.

8일 압구정 CGV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범인은 바로 너’ 시즌2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유재석, 이승기, 박민영, 김종민, 세훈(EXO), 세정(구구단)을 비롯해 연출을 맡은 조효진-김주형-김동진 PD가 참석했다.

조효진 PD는 “시즌1에서 사라졌던 유재석 탐정이 돌아온다. 모든 탐정들이 어딘가에 갇혀있는 상화에서 에피소드가 시작된다. 사건을 풀어가는 과정에서 연쇄살인마를 만나게 된다”라고 시즌2의 전개 방향을 설명했다. 더불어 시즌1보다 스토리의 연결성이 강화됐다고 밝히며 “고정적으로 나오는 게스트들이 있다. 그분들이 사건의 실마리를 주고, 비밀도 만든다. 사건을 따라가다보면 예상치 못한 반전이 보이게 된다”라고 귀띔했다.

유재석은 시즌1의 이광수가 부재하는 대신, 새롭게 합류한 이승기에 대해 “예능도 잘하고 다방면에 재능이 많다”라고 신뢰를 드러냈다. 더불어 “시즌2에서 이광수씨가 함께하지 못하면서 빈자리가 생기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이승기씨가 완벽하게 채워줬다”라고 전했다. 또 박민영, 김종민, 세정의 케미 그리고 막내라인 세정, 세훈의 활약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종민은 ‘1박2일’ 시즌1을 함께했던 이승기와의 재회에 대해 반가움을 표현했다. 박민영은 “또래가 없었는데 이승기씨가 합류하니 좋았다. 제 또래가 나오니까 천군만마를 얻은 느낌”이라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승기 역시 이런 허당 탐정단에게 감사를 표하며 모처럼 예능에서 만나게 된 유재석에 대해 “‘X맨’ 이후 고정적으로 형을 보며 예능을 하는게 처음이라 굉장히 즐겁게 배우면서 촬영했다”라고 전했다.

나아가 박민영과의 티키타카를 기대하는 목소리에는 “시상식같은 곳에서 본 적이 있지만 이렇게 함께하기는 처음이다. 든든한 친구를 얻은 거 같다”라며 “티키타카라기 보다 민영씨가 사건을 많이 해결하기 때문에 티티티티티라고 생각하시면 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울러 “세훈씨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많이 친해졌고, 세정씨는 막내 여동생을 얻은 느낌이다”라며 명절 가족같은 분위기를 자아내기도 했다.

세정은 ‘범바너’ 시즌2 히로인으로 박민영을 꼽았다. 그는 “저희가 다 머리가 안 돼서 민영언니가 이끌어주시느라 고생을 많이했다”라고 애정을 전했다. 박민영이 “제가 공손하려고 하는게 아니라 도긴개긴이었다”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이자 유재석은 “그래도 그 중에서는 가장 브레인”이라고 칭찬했다.

이승기는 기존 예능환경과는 또다른 시스템, 새로운 포맷의 ‘범바너2’에 대해 “너무 익숙한 사람들과 하다보면 몰입이 안될 수도 있지 않나. 감독님들이 리얼리티하게 준비를 해주셨고 추리의 강도가 세다. 생각보다 쉽지는 않아서 자연스럽게 하다보니 녹아들더라. 그리고 케미스트리에서 재미가 나왔다. 넷플릭스라는 플랫폼에서 가능한, 그리고 가장 신선한 예능이지 않나 싶다”라고 기대를 내비쳤다.

유재석은 예능에 서사의 측면이 강조된 ‘범바너’에 대해 “다양성이라는 측면에 있어서 고민해봐야 하지 않나 싶다. 스토리라인이 있는 예능도 있어야 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든다.  이런 예능을 즐겨보는 분들도 있지 않겠나 싶다”라고 밝혔다. 또 ‘무한도전’ 이후 리얼 버라이어티와는 또다른 결의 예능에 연이어 도전하는데 대해 “새로움과 다양성이 있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많이했다. 그 시기에 ‘범바너’를 저에게 제안을 해주셨다”라며 “세상이 빠르게 변해가지 않나. 거기에 발맞춰서 어떻게 변화를 할까, 어떤 프로그램을 해야 많은 분들께 즐거움을 드릴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다. 제가 언제까지 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하는 날까지 고민할 거 같다”라고 전했다.

한때 나영석 사단, 혹은 강호동 라인으로 불리며 많은 예능을 함께하기도 했던 이승기는 모처럼 유재석과 호흡하는데 대해 “호동이 형이랑 방송을 많이해서, 이번에 재석이 형님과 함께하는걸 색다르게 봐주시고 관심을 가져수니느 거 같다. 한번쯤 유재석 형님과 방송을 함께하고 싶었다. 대한민국 예능계를 책임지는 두 분께 늘 수학한다는 마음이다. ‘범바너’ 시즌2를 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유재석 형님”이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마찬가지로 강호동과 함께 많은 예능에 출연했던 김종민은 “일단 두분 다 못 생겼다”라며 “강호동 형보다 유재석 형이 부족한 건 많이 안 드신다는 점? 호동이 형은 몸을 쓰지만, 재석이 형은 입을 쓴다. 말이 너무 많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연출진은 “시즌1 모자란 부분 많이 보완해서 내놓게 됐다”라며 보다 안정화된 스토리 전달에 대해 강조했다. 한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범인은 바로 너’ 시즌2는 오늘(8일)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공개된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