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현장] ‘범인은 바로 너2’ 유재석 “예능이미지 변신? 공감과 웃음에 대한 고민에서 시작”

기사승인 2019.11.08  12:08:08

공유
ad50

유재석이 예능 이미지 변화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8일 CGV 압구정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범인은 바로 너’ 시즌2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유재석, 이승기, 박민영, 김종민, 세훈(EXO), 세정(구구단)을 비롯해 연출을 맡은 조효진-김주형-김동진 PD가 참석했다.

유재석은 MBC ‘무한도전’ 시즌 종영 이후 최근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일로 만난 사이’ 등 여러 예능을 통해 지금까지 버라이어티 예능과는 또다른 노선을 보여주고 있다.

스토리텔링의 채색이 확실한 ‘범바너’ 역시 이같은 변화의 일부. 유재석은 예능에서 포지션 변신을 시도하고 있는데 대해 “새로움과 다양성이 있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많이했다. 그 시기에 ‘범바너’를 저에게 제안을 해주셨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래서 감사하게 이런 자리를 갖게 됐다. 앞으로도 그렇지만 세상이 빠르게 변해가지 않나. 거기에 발맞춰서 어떻게 변화를 할까, 어떤 프로그램을 해야 많은 분들께 즐거움을 드릴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유재석은 “제 스스로 변화를 해야겠다는 생각이라기보다 어떻게 하면 재밌을 수 있을까, 어떤 게 시청자들께 공감과 웃음을 드릴 수 있을까 하는 고민에서 시작했다. 제가 언제까지 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하는 날까지 고민할 거 같다”라고 국민 MC다운 답변을 전했다.

한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범인은 바로 너’ 시즌2는 오늘(8일)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공개된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