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유상철 감독, 인천 강등위기 모면에 "어제 생일이었는데 큰 선물" 울컥

기사승인 2019.10.20  08:25:27

공유
ad38
ad48

인천 유나이티드 유상철 감독이 성남과의 경기에서 승리, 강등권에서 탈출한 소감을 전했다.

19일 오후 4시 인천은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파이널B 34라운드에서 성남과의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인천은 후반 28분 무고사의 프리킥 결승골로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겼다.

이로써 인천은 6승 11무 17패(승점29)를 기록하며 앞서 수원 삼성에 1-2로 패한 경남FC(승점28)를 제치고 11위에서 10위로 도약했다.

경기를 마친 후 유상철 감독은 "원정에서 이기고자하는 의지가 강했다. 한 마음 한 뜻으로 경기 한게 승리로 이어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원정에 강한 인천이라는 말에 유 감독은 "저도 잘 모르겠다. 남은 5경기에서 결과를 가져와야했다. 첫 단추를 잘 꿴 것 같다. 어제 생일이었는데, 큰 선물을 받았다"고 선수들에 고마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유 감독은 "무고사가 침착하게 잘 넣어줬다"며 "선수들이 지금 인천의 위치가 위험하기 때문에 절실함 때문에 경기 후 눈물을 보인 것 같다. 승리에 대한 감동이 컸다"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