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조영구 母 “육성회비 300원을 못 낼 정도로 가난했었다”

기사승인 2019.10.18  20:10:52

공유
ad50

조영구 어머니가 속이 깊었던 아들의 어린시절을 언급했다.

18일 방송된 KBS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어려운 집안 환경에도 착하게 자라준 아들에 대해 고마움을 전하는 어머니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조영구의 어머니는 “처음에는 우리 영구가 월급을 얼마나 타는지 10만월을 주더라. 그러더니 20만원, 30만원 (금액이 늘어났다). 지금은 100만원씩 준다”라고 자랑하고 싶은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또 “충주 자원봉사대회가 있는데 경로잔치를 하면 돈 안 받고 와서 MC를 본다”라고 전했다. 집안 환경이 어려웠다는 말을 들었다고 하자 어머니는 “그때 육성회비가 돈 300원이었다. 그 돈을 달라고 고집을 부리더라. 그냥 학교에 가라니까 안 간다더라. 속이 상해서 가지 말라고 했다. 못주는 부모 마음은 어땠겠냐”라고 털어놨다.

이어 “학교에 다녀오더니 ‘엄마 오늘 하루종일 학교에서 내 마음이 안 좋았어, 엄마 마음도 안 좋았지’ 초등학생이 그런 말을 했다”라고 밝혔다. 이날 황승일씨를 찾는다는 말에 조영구의 어머니는 “그렇게 와서 자고도 가고 도시락도 내가 싸주고 아침마다 와서 같이갔는데 연락이 안 된다”라고 속상해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