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피우진, 국감 증인 선서-증언 거부…자유한국당 “국민과 국회 무시”

기사승인 2019.10.18  17:54:08

공유
ad50

피우진 전 국가보훈처장이 증인 선서와 증언 자체를 거부해 거센 항의를 받았다.

18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가보훈처 등 종합 국정감사에 피우진 전 국가보훈처장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피우진 전 처장은 무소속 손혜원 의원 부친의 독립유공자 지정 특혜 의혹과 관련해 증인으로 나왔다. 앞서 한 차례 증인 출석 기일을 변경한 피우진 전 처장은 이날 변호사를 대동하고 국감장에 출석했다.

증인 선서가 시작되기 직전 피우진 전 처장은 “선서 전 드릴 말씀이 있다”라며 발언대 앞에 섰다. 이어 “변호인의 조언에 따라 오늘 이 자리에서 국감 증인으로서 선서를 거부하며 일체의 증언 역시 거부한다”고 밝혔다.

피우진 전 처장은 손혜원 의원 부친 의혹 등으로 자유한국당에게 고발을 당해 무혐의 처분을 받은 바 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의 항의로 다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라는 점을 증인 선서 거부의 이유로 들었다.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런 태도를 보이는 것은 지극히 국민과 국회를 무시하는 것”이라며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국감 현장을 연출한 피 전 처장을 정무위 이름으로 고발할 것을 제안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피항고인 신분인 본인에게 불리한 증언이 될 수도 있다는 염려뿐만 아니라 소속 공무원 10명이 30회에 걸쳐서 수사를 받아왔기에 직원들에게도 그런 염려가 있어서 선서를 거부한 것 아닌가 생각한다”라며 선서 거부의 이유가 충분하다고 전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