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은재 “조국 수사 여검사, 얼굴 공개로 사이버테러…위로 해달라”

기사승인 2019.10.17  15:52:01

공유
ad50

이은재 의원이 조국 전 장관 자택 압수수색 과정에서 얼굴이 공개된 검사를 특정한 질의를 했다.

17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 과정에 참여했다가 얼굴이 공개된 여성 검사에 대해 언급했다.

이은재 의원은 “자택 압수수색 당시 (해당 여검사가) 얼굴까지 공개되며 인권유린, 무차별 사이버테러를 당했다”라며 “이를 두고 한 인사는 ‘조 장관과 가족이 두달간 당한 게 그 여검사의 수백배에 달할 것 ‘이라고 조롱까지 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수사를 받고 있는 피의자와 공무원의 압박을 동일선상에 보는게 옳다고 보시냐”라고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물었다. 윤석열 총장은 이에 “양해해주신다면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제가 답변을 안하도록 하겠다”라고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그러나 이은재 의원은 언성을 높이며 “그 검사가 그때 당했는데 답변을 안하시면 어쩌냐 누가 겁나서 (수사를) 하겠냐. 굉장히 중요한 이야기다”라고 말했다.

윤석열 총장이 “그 검사는 선배들이나 주변의 동료들이 격려를 해주고 자기의 일을 잘하고 있는 걸로 안다”라고 설명하자 이은재 의원은 “위로를 해주시기 바란다”라고 부연했다.

또 “조국 가족이 난도질 당했다는 주장에 동의하냐”라고 질의를 이어갔다. 윤석열 총장은 “그렇게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실 수 있다. 거기에 대해 어떻게 평가를 할지, 거기에 대해 제가 의견을 내는게 무슨 의미가 있나 싶다”라고 설명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