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면역력 떨어지는 가을, ‘피부감기’ 처방전 5 Pick

기사승인 2019.10.17  15:24:47

공유
ad50

큰 일교차와 건조한 대기가 면역력을 급격히 떨어뜨리는 가을. 건강뿐 아니라 피부 또한 체력을 잃기 쉽다. 건조하고 예민해진 피부를 그대로 방치하거나 과도한 영양을 주게 되면 홍조나 발진이 올라오는 등 다양한 ‘피부감기’ 증상을 겪게 되면서 피부 상태에 맞는 꼼꼼한 관리의 중요성을 뼈저리게 느끼게 된다. 피부가 자체적으로 외부 환경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는 면역력을 키우기 위해 놓치기 쉬운 부분까지 꼼꼼히 피부 감기를 잡아줄 처방전을 소개한다.

사진=보레고 제공

피지 지질에서 리놀렌산이 줄어들면 트러블이 더 나게 되는데 타마누오일은 리놀렌산이 풍부해 이를 채워주며 피부의 pH조절에도 도움이 된다. 게다가 타마누오일의 고유 성분인 칼로필릭산은 오메가 지방산으로 노화방지와 피부 재생에 도움을 주며 칼로필로라이드 성분은 비스테로이드 성분으로 피부를 건조하지 않게 도와준다.

보레고의 ‘100% 퓨어 타마누 오일(바누아투산) by 닥터올가’는 소금기가 강한 바누아투의 해안에서 자라나 영양과 효능이 농축된 듯 탁월해 초록황금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비정제 냉압착 추출을 통해 얻은 첫물 오일로 타마누 고유의 영양을 그대로 담았다. 요즘 같이 건조한 계절에 스킨케어 제품과 바디로션 사용 시 마지막 단계에서 한 방울씩 섞어 사용하면 좋다.

사진=시오리스 제공

피부에 가장 이상적인 pH(수소 이온 농도 지수)는 pH 4.5~5.5에 맞추는 것이 가장 건강하고 외부 환경에 잘 대처할 수 있는 건강한 상태가 된다. 피부 장벽을 무너뜨리는 가장 안 좋은 습관은 뽀드득한 느낌이 좋아 과도하게 하는 클렌징이다. 이는 피부를 건조하게 만들 뿐 아니라 피부의 항균력을 약화시켜 작은 자극에도 쉽게 민감해진다.

시오리스의 ‘클렌즈 미 소프틀리, 밀크클렌저’는 올해 6월 광양에서 수확한 유기농 매실수를 정제수 대신 61% 함유하고 마카다미아씨 오일과 천연유래 성분을 함유해 풍부한 보습과 피지 관리에 도움을 주며 거품이 없는 부드러운 로션타입의 제형이 피부에 자극 없이 노폐물을 씻어낸다. 또한 미세먼지를 93.9% 씻어내는 세정력까지 인체적용 시험으로 입증했으며 독일 더마테스트를 최고 등급인 엑셀런트 등급을 획득해 예민한 피부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사진=하루하루원더 제공

날씨가 건조해지면 묵직하고 리치한 제형의 크림을 먼저 찾게 되기 마련. 하지만 유효성분이 피부 속까지 흡수되지 못하고 피부 표면에서 겉돌게 된다면 모공을 막아 피지나 트러블을 더욱 야기시킬 수 있다.

하루하루원더에서 출시된 ‘블랙라이스 히알루로닉 크림’은 경기도 안성에서 자란 최상급 흑미를 주 성분으로 한 제품. 흑미는 폴리페놀과 플라보노이드 성분이 다량 함유되어 항산화에 탁월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는데 이를 발효시켜 효능을 더욱 배가시키고, 여기에 보습과 미백 기능이 뛰어난 죽순 껍질 추출물, 홍삼 추출물, 달맞이꽃 오일 등을 하루하루원더만의 독자적 기술인 천연 리포좀 구조 안에 담아 보다 피부 속 깊숙이 전달될 수 있도록 도와 속 건조에 탁월하다.

사진=헉슬리 제공

사람의 피부와 점막은 항상 수분이 유지돼 촉촉해야 외부 유해환경으로부터 트러블 없이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다. 건조한 날씨에는 가습기나 젖은 수건 등으로 실내 습도를 적정하게 유지하고, 자주 물을 섭취해 체내 수분량을 늘려야 한다. 특히 민감성 피부는 외부 공기에 수분을 빼앗기기 쉬우므로 각별한 스킨케어가 필수다.

헉슬리의 ‘마스크 모이스처 앤 프레시니스’는 기능이 다른 두 제형의 에센스가 순차적으로 흡수돼 이중으로 보습 레이어링을 해준다. 먼저 건조한 환경으로 민감해진 피부를 블루 워터 에센스가 정돈해주고, 산뜻한 젤 오일이 그 위에 수분막을 씌워 장시간 촉촉함을 유지시켜 주는 것이 특징. 사용 직전 듀얼 파우치 형태의 마스크를 터트리면, 에센스와 오일이 블랜드 되면서 피부에 즉각적 쿨링을 제공해 예민해진 환절기 피부에 편안한 휴식을 가져다 준다.

사진=네오팜 제공

네오팜은 정제수를 줄이고 차(茶)성분을 기본으로 한 클린&내추럴 스킨케어 브랜드 티엘스를 론칭했다. 차를 마시며 몸속 독소를 배출하는 ‘티톡스’ 원리를 차용, 피부에 쌓인 노폐물과 칙칙함, 뾰루지 등 각종 예민 요소에 지친 피부의 컨디션을 높여주고 피부를 진정시켜주는 효능을 내세웠다.

‘티엘스 콤부차 티톡스 에센스’는 항산화 디톡스 효과를 지닌 콤부차의 발효 성분을 함유한 약산성 에센스다. 홍차로 유명한 아쌈잎 블랙티의 발효 과정에서 생성된 폴리페놀과 카테킨 등 영양 성분이 민감해진 피부를 편안하게 진정시켜준다. 또한 프로바이오틱스 성분이 수분 손실을 방지하고 피부 면역력을 강화해준다. ‘티엘스 제주 비쑥 에센스’는 뛰어난 항염 효과를 지닌 것으로 알려진 제주 비쑥 추출물을 98% 함유해 예민해진 피부를 진정시킨다. 자극 없이 촉촉한 타입의 약산성 에센스로 세안 후 무너지기 쉬운 유수분 밸런스 조절에 도움을 준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