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이은재, 조국 지지자=조빠? 대검찰청 국감서 부절절한 표현

기사승인 2019.10.17  10:57:12

공유
ad38
ad48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전 법무장관 지지층을 ‘조빠’라고 표현했다.

17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질의 과정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지지자들에 대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했다.

이은재 의원은 이날 첫 번째 질의자로 나서며 “총장님의 임기가 2년인 취지는 살아있는 권력으로부터의 독립, 즉 수사에 있어 정치적인 중립성과 독립성을 보장하기 위해서다”라며 “검찰총장 임명장을 받는 자리에서 대통령은 ‘권력 눈치 보지 마라’ 했는데, 조국에 대한 수사가 대통령의 이런 당부의 말씀을 거역한 걸로 보시냐”라고 물었다.

이 과정에서 이은재 의원은 조국 전 장관에 대한 호칭을 생략했다. 윤석열 총장은 이같은 질의에 “법과 원칙에 따라서 수사를 하고 있다”라며 정치적인 대답을 피해가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이은재 의원은 “조국 사태 이후에 여권 일각과 이른바 ‘조빠’라는 지지층 사이에서는 윤석열 동반 퇴진을 주장하는 사실을 알고 있냐”라고 조국 전 장관 일가 수사에 대한 질문을 이어나갔다.

언론을 통해 이같은 여론을 접했다는 윤석열 총장의 답변에 이은재 의원은 “저들의 주장처럼 조국 사태를 책임지는 총장 자리에서 그러면 물러나실 거냐”라고 질의했다. 윤석열 총장은 앞선 답변과 마찬가지로 “저에게 부여된 일에 대해서 법과 원칙에 따라 충실히 할 뿐이다”라고 전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