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우아한가’ 이규한, 철부지 장남인 줄 알았더니…충격+공포 ‘진범’

기사승인 2019.10.17  10:21:07

공유
ad38
ad48

MC그룹의 ‘4차원’ 장남인 줄 알았던 이규한의 반전이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극본 권민수/연출 한철수, 육정용/제작 삼화네트웍스)에서 재계 1위 MC그룹 장남이자 영화감독 모완수 역으로 열연중인 이규한이 소름 끼치는 반전을 선사했다.

‘우아한 가’ 15화 방송에서는 모철희(정원중)가 쓰러지자 한제국(배종옥)이 모완준(김진우)의 회장 취임식을 앞당기는 모습이 담겼다. 이에 모완수는 모석희(임수향)에게 서로의 지분을 합쳐 공동 경영자가 될 수도 있다고 제안했다.

지금까지 그저 영화에 미쳐 사는 줄 알았던 모완수의 욕망이 드러나기 시작한 것. 모모완준의 승계가 위태로워지자 한제국은 모석희의 유전자증명서를 없앴다고 밝혔다. 이에 모완수는 하영서(문희경)에게 “이제 드디어 어머니의 꿈이 이뤄지는 것 같네요? 축하드립니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늘 모완준과 차별 받아온 모완수는 “MC그룹은 원래부터 내 아들거야”라는 하영서에게 “그럼 전 어머니 아들 아닌가요?”라고 반문했다. 이에 하영서는 “아들이라고 다 같은 아들은 아니지 않니?”라고 매정하게 답했다.

허윤도(이장우)를 찾아간 모완수는 적극적으로 이들을 돕는 듯 싶었다. 한제국은 그가 야심을 드러내자 “전 MC그룹을 위해서 모완수 도련님을 리더로 모실 수는 없습니다. 살인을 덮어줄 순 있어도”라며 “석희 아가씨 어머니 아니 안재림 여사, 도련님이 죽였잖아요”라고 답했다.

15년 전 안재림(박혜나) 살인사건의 진범이 모완수라는 충격적인 사실이 밝혀지며 최종회를 앞두고 모두를 공포에 몰아넣었다. 그간 가장 권력과는 거리가 멀어보이던 모완수였기에 그 충격은 배가 됐다.

한편 이규한이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밝혀지며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만든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의 마지막 화는 오늘(17일) 밤 11시 방송된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