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혹성탈출' 감독 신작 '캡티브 스테이트', 11월 14일 개봉...'침공' 포스터 공개

기사승인 2019.10.17  10:19:56

공유
ad38
ad48

외계 침공 10년, 인류 운명을 건 반격을 그린 SF 스릴러 ‘캡티브 스테이트’가 11월 14일 개봉을 확정 짓고 1차 ‘침공’ 포스터를 공개했다.

사진='캡티브 스테이트' 포스터

‘캡티브 스테이트’는 외계 세력에게 점령당한 10년 후 모든 인간이 통제되는 시스템 안에서 외계인 집행자 윌리엄 멀리건(존 굿맨)이 가브리엘(애쉬튼 샌더스)를 감시하던 중 반정부 조직의 움직임을 알아채고 이에 맞서 반격을 준비하는 반군 세력 최후의 저항을 그린 SF스릴러 영화다.

11월 14일 개봉을 알리며 공개된 ‘캡티브 스테이트’의 ‘침공’ 포스터는 외계에 지배를 받아 통제 당하는 지구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담으며 강렬한 인상을 심어준다. 생동감을 찾을 수 없는 회색빛 도시를 배경으로 하늘에 떠있는 미지의 구조물은 외계가 지구를 침공했음을 사실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높은 첨탑에서 뿜어져 나와 하늘을 물들이는 붉은빛은 인류가 무언가에 의해 통제 당하는 충격적인 현실을 알려준다.

또한 ‘캡티브 스테이트’라는 타이틀에 걸맞은 ‘인간 통제 구역’이라는 태그라인은 외계 침공 후 자유롭지 못한 지구의 모습을 확실히 짚어준다. 침공 후 통제를 받아 폐허가 된 도시를 바라보는 소년 가브리엘의 뒷모습에서 외계 침공에 대한 충격이 엿보인다. ‘지구가 점령당했다, 협력할 것인가 vs 저항할 것인가’라는 의미심장한 카피는 외계 세력에게 점령당하게 되면 과연 인간은 어떤 선택을 하게 될 것인가를 함께 고민하게 하며 주인공 가브리엘의 선택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캡티브 스테이트’는 2011년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을 연출한 루퍼트 와이어트가 메가폰을 잡으며 화제를 모았다. 또한 ‘클로버필드 10번지’ 존 굿맨, ‘문라이트’ 애쉬튼 샌더스, ‘애나벨’ 시리즈의 베라 파미가 등 할리우드의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으로 기대감을 한껏 높인다. 강렬한 콘셉트의 ‘침공’ 포스터를 공개하며 여태 접하지 못했던 충격적인 SF스릴러를 선사할 ‘캡티브 스테이트’는 11월 14일 개봉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