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류현진, MLB 선수노조 선정 NL '최고투수상' 최종 3인...다음주 수상자 발표

기사승인 2019.10.17  09:03:45

공유
ad50

LA 다저스 류현진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선수노조(MLBPA)가 주관하고 현역 선수들이 직접 뽑는 2019 내셔널리그(NL) 최고 투수상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연합뉴스(MLBPA 홈페이지 캡처)

MLBPA는 17일(한국시각) 홈페이지 등을 통해 류현진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마이크 소로카, 뉴욕 메츠의 제이콥 디그롬으 내셔널리그 최고 투수상 후보로 선정했다고 전했다. MLBPA는 올시즌 류현진의 활약에 대해 “미국 진출 6년 만에 다저스의 내셔널리그 정규시즌 승률 1위를 이끌었고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의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고 설명했다.

이어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에 올랐고 9이닝 단 1.2개의 볼넷만 허용하는 등 정교한 제구력을 선보였다”며 “그는 이런 성적을 바탕으로 내셔널리그 올스타전 선발 투수로 뽑히기도 했다”고 밝혔다.

디그롬은 올시즌 11승 8패 평균자책점 2.43을 기록했다. 그는 지난 시즌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받았고 올시즌에도 류현진과 사이영상 후보로 가장 많이 언급된다. 지난시즌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소로카는 올시즌 13승 4패 평균자책점 2.68의 좋은 성적을 거뒀다.

류현진은 15일 MLBPA가 발표한 2019시즌 재기상 후보 최종 3인에도 이름을 올렸다. 그는 재기상과 올해의 투수상 동시 수상을 노린다. 류현진이 MLBPA 올해의 투수상과 재기상 후보에 오른 것은 특별하다. 해당 타이틀은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현역 선수들의 직접 투표로 결정되기 때문이다. 한 시즌 동안 직접 맞붙었거나 함께 뛰었던 선수들이 최고의 선수라고 인정했다는 점에서 의미 있다.

MLBPA 최고 투수상과 재기상 투표는 9월 중순에 이뤄졌다. 수상자는 다음주에 발표한다. 수상자에게는 상금 2만달러를 본인이 선정한 자선단체에 기부할 수 있는 권리를 준다. 한편 아메리칸리그 최고의 투수상은 저스틴 벌랜더, 게릿 콜(이상 휴스턴 애스트로스), 루카스 지올리토(시카고 화이트삭스)가 최종 후보 3인으로 뽑혔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