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우아한가’ 이규한, 임수향 母 살인사건 범인? 15회 ‘반전의 반전’

기사승인 2019.10.17  07:56:34

공유
ad50

임수향이 본인의 출생의 비밀을 기회로 삼았다.

16일 방송된 MBN-드라맥스 ‘우아한 가(家)’(극본 권민수/연출 한철수, 육정용/제작 삼화네트웍스)는 MBN 8.0%, 드라맥스 0.9%로 총 8.9%를 기록, 4주 연속 수요일 밤 지상파-종편 종합 1위를 수성했다. 더욱이 MBN 개국이래 드라마-예능 종합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모석희(임수향)는 한제국(배종옥)을 다시 구속시킬 수 있는 혐의점을 찾던 중 모철희(정원중)가 쓰러졌다는 청천벽력같은 소식을 듣게 됐다. 하영서(문희경)는 모석희의 재심 청구 때문이라고 비난했으나 쉽게 흔들리지 않았다.

되려 모완준(김진우)의 경영권 승계를 반대, 모철희와 대립한 한제국과 당사자인 모완준이 원흉이라고 의심했다. 이런 가운데 주형일(정호빈)의 아들인 검사 주태형(현우성)로부터 ‘한제국을 처단하기 위해 손을 잡자’는 제안을 받으며 ‘모석희 모친 살인사건’의 검찰 자료를 건네받았다.

모석희는 허윤도(이장우)의 친모 임순(조경숙)이 범인이 아니라는 것을 확신하게 됐다. CCTV와 증거물윽을 근거로 하영서, 모완수(이규한), 모완준 세 사람이 ‘진짜 용의자’라는 것을 추론해낸 모석희.

급기야 쫓겨난 백수진(공현주)와 협동해 한제국을 스캔들 조작사기 혐의로 고소할 계획을 세웠다. 이 사이 한제국은 허윤도 모침 재심 청구를 기각되게 만들었고, 정집사(박현숙)가 모석희를 찾아왔다. 정집사는 모석희가 왕회장(전국환)의 딸이라는 걸 알렸다.

안재림(박혜나)이 생모가 아니라는 사실에 모석희는 혼란에 빠졌다. 그러나 허윤도의 위로로 기운을 차린 모석희는 왕회장의 친딸이기 때문에 ‘더 커진 유산’을 활용해 MC지분 전쟁에 다시 한 번 뛰어들 것을 다짐했다.

그런가 하면 한제국이 MC가문이 혼란한 틈을 타 지분 30%를 요구하는 MC가문 장남 모완수에게 ‘살인자는 리더로 모실 수 없다’라며 모완수를 모석희 양모를 죽인 진범으로 지목하는 순간이 담겨 시청자들의 멘붕을 불러일으켰다.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 마지막 회는 120분 편성으로 17일(오늘) 밤 11시에 방송된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