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방은희 "이혼 후 D급 조연으로 추락, 살기위해 연기했다"(이사야사)

기사승인 2019.10.17  00:58:37

공유
ad50

방은희가 이혼 후 힘들었던 시기를 회상했다.

16일 밤 방송된 TV조선 '이사야사'에는 배우 방은희가 출연해 과거 자신이 살던 경기 고양시 일산구의 옛 집을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은희는 일산에 살았던 당시를 회상하며 "이혼 후에 김포에서 살 때 정말 싫었다. 아들이랑 새로운 추억을 쌓기 위해 사는데, 왜 여기 사는지 모르겠더라"고 말했다. 

이후 일산으로 이사왔다는 방은희는 "일산으로 이사를 올 때도 정말 힘들었다. 내 아들이 너무 좋은데, 좋은 만큼 힘들었다"며 "또 이 집에 와서 '부모님 전상서'라는 드라마를 하게 됐다. 역할이 B급 정도 됐다면 D급 조연으로 확 떨어진 거다. 먹고 살라며 감독님이 작은 역할을 주셨다"고 회상했다.

또한 방은희는 대본 리딩 때 김수현 작가를 만났다며 "'내가 아는 그 방은희냐'고 하시더라. 하지만 살아야 하기 때문에 작품을 했다. 정말 고마웠다. 슬픔을 드러내지 않으려고 웃고 살았다"고 어려웠던 당시를 떠올렸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