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태양의 계절' 정한용, 경찰서 자진 출두...최정우 오창석에 발각위기

기사승인 2019.10.16  20:27:17

공유
ad50

정한용이 결국 경찰에 자진 출두했다.

16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에서는 장월천 회장(정한용)이 최광일(최성재)가 손자 오태양(오창석)을 자신을 빌미로 협박하고 있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날 장 회장은 비서와 함께 어디론가 차를 타고 향했다. 이들이 도착한 곳은 경찰서였고, 장 회장은 자신을 말리는 비서에 "그만해. 모든 게 다 나때문에 일어난 일이야. 그러니 내가 책임을 져야지"라고 답했다.

그는 "유월이(오창석)가 회장만 된다면 더 이상 바랄게 없어. 그러니 나 말리지 마"라고 당부한 뒤 스스로 경찰서로 향했다.

같은 시각 오태양은 최태준(최정우)의 발신지를 추척한 후 찾아갔다. 마을을 샅샅히 뒤졌다. 최태준은 자신의 은신처에 오태양이 들어오는 것을 목격, 발각 위기에 처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