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유시민 "조국 사퇴, 멘붕 빠지지 않고 내 할 일 한다"

기사승인 2019.10.16  07:29:56

공유
ad50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와 관련해 "(저는) 멘붕에 빠지지 않았고 머쓱하지도 않고 제 할 일을 한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15일 유튜브 '알릴레오 라이브'에서 "언론·검찰 문제에 대해 계속 사실을 탐사하고 드러난 문제를 지적할 것"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조국 전 장관이) 사퇴했지만 검찰수사는 계속되고 언론의 왜곡 보도도 계속된다"고 했다.

유 이사장이 서울서부지검에 고발된 것과 관련해선 "검사들이 나를 막 데리고 갈 수 없다"며 "검사가 정 답답하면 법원에 가서 판사에 '체포영장 좀 주세요' 그러면 되고, 판사가 읽어보고 영장을 발부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에 대한 자유한국당 등의 비난에 대해선 "할 말 없을 때 욕하는 것"이라며 "나는 '앗싸, 이겼다' 그런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조 전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인 김경록 씨를 취재한 KBS 법조팀 등에 대한 언급도 이어갔다. 특히 KBS 성재호 전 사회부장이 경영진의 자체 진상조사 결정에 항의하며 낸 보직사퇴 입장문 내용을 반박했다.

성 전 부장이 '개인의 희생을 당연시하며 시대정신을 앞세우면 그건 언제든 파시즘으로 돌변할 수 있다'고 지적한 데 대해 그는 "제가 조국과 정경심을 보호하기 위해서 김경록을 망가뜨리고 있다는 것이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김씨가 자신에게 '편집에 문제가 없고 검찰과 언론의 시스템에 경종을 울린 것에 만족하고 감사하다'는 메시지를 보내왔다고 설명했다.

김씨를 상대로 한 KBS의 질문에 대해선 "(검찰조사에서) 3일 간 반복된 똑같은 질문"이라며 "흘려보낸 정도 이상의 뭐가 있었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또한 "김씨가 검찰에 (조 장관 부부의) 하드디스크 두 개를 갖다주지 않았나"라며 "그날 축제 분위기였다. (김씨에게) 밥을 시켜줬는데 생선초밥을 먹었다(고 한다)"고 언급했다. 자신이 한 김씨 인터뷰 녹취록이 보도로 공개된 경로와 관련해선 "(김씨) 변호인이 변론에 필요하다고 해서 제가 한글파일을 줬다"며 "추측건대 그게 곧바로 검사에게 넘어갔다"고 했다.

한편, 유 이사장은 "여권의 잠룡이라고 그러든 난 신경도 안 쓴다. 나는 더불어민주당과 상관 없다"며 "민주당 당원이 될 일도 없다"라고도 언급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