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마트, 역대 최대규모 국산 '반값' 인삼 선보인다

기사승인 2019.10.16  07:10:21

공유
ad50

이마트가 17일부터 일주일간 국산 가을 햇인삼 1팩(680g)을 반값(2만9900원)에 선보인다.

사진=이마트 제공

이마트가 역대 최대 행사 물량인 22t의 인삼을 준비한 이유는 인삼축제 취소로 인해 판매에 어려움을 겪는 인삼 농가를 돕기 위해서다. 특히 인삼 농가 피해 최소화를 위해 지난해보다 8일이나 일찍 행사를 시작한다.

10월은 인삼이 가장 맛이 있고, 영양분이 많은 대표 시즌이다. 연중 가장 많이 수확하는 시기로 인삼의 이파리, 줄기부분의 영양분이 뿌리에 모여 더욱 단단해지고, 식감도 좋으며 보관도 용이하다. 이렇듯 인삼이 가장 활발하게 판매가 될 시기이지만 수확 철을 맞은 인삼 농가의 상황은 밝지 않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인해 국산 인삼 홍보와 판매를 책임지고 있는 인삼축제들이 줄줄이 취소되고 있기 때문이다.

돼지열병 이동제한이 내려져 있는 지역은 바이러스 유입 차단 및 추가 확산 방지 차원에서 인삼 축제를 취소하고 있다. 해당 지역에 많은 인원이 모일 경우 흙, 기타 불순물을 통하여 전염 확산의 소지가 있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파주개성인삼축제’ ‘강화고려인삼축제’ ‘이천인삼축제’가 취소 확정됐다. 인삼은 구매할 수 있는 유통 채널이 많지 않기 때문에 보통 인삼축제는 홍보와 판매에서 큰 역할을 한다.

가을은 인삼이 가장 인기 있는 계절이다. 지난해 이마트 인삼 판매량을 보면(선물세트 제외) 10월, 11월 2달간 인삼 매출은 18년 전체매출의 30%에 이른다. 인삼이 전통적으로 면역력 증진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환절기 시즌에 특히 인기가 높다.

더욱이 이마트 인삼은 4개 농협(서산농협, 백제금산농협, 전북농협, 강화인삼농협)과 함께하는 100% 국산이며 사전 잔류 농약검사에서 합격된 인삼만 채굴하여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또한, 품질이 떨어지는 ‘깎기삼’과 ‘파삼’ 등을 선별하여 상품성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