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칠레 K팝 팬들, 한국대사관서 故 설리 추모...중남미 언론도 주목

기사승인 2019.10.16  07:10:03

공유
ad50

칠레의 K팝 팬들이 한국대사관 앞에 모여 14일 세상을 떠난 가수 겸 배우 설리(최진리)를 추모했다.

사진=연합뉴스(주칠레 한국대사관 제공)

주칠레 한국대사관은 15일(현지시각) 공식 페이스북에 설리를 향한 추모 메시지와 함께 대사관 앞에 모인 팬들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에는 현지 팬들이 대사관 담에 하얀 풍선과 촛불을 놓고 설리의 죽음을 애도하고 있었다.

주칠레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전날 저녁 30~40명의 팬이 모여서 조용하고 평화롭게 추모하고 갔다”며 “K팝 팬클럽 차원에서 추모 행사를 마련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설리의 비보가 전해진 후 칠레를 비롯한 중남미 언론들도 “K팝 스타가 숨진 채 발견됐다”며 배경 등을 상세히 보도했다.

한편 14일 오후 설리는 성남시 수정구 자택에서 매니저에 의해 발견됐다. 경찰은 설리 자택 조사를 마친 뒤 수사를 진행 중이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