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PD수첩’ 특정 소속사 연습생, 예고된 데뷔? 분량 몰아주기+순위 급등

기사승인 2019.10.16  00:33:12

공유
ad50

특정 소속사 연습생을 둘러싼 의혹이 불거졌다.

15일 방송된 MBC ‘PD수첩’에는 특정 소속사 연습생들에 대한 의혹이 제기돼 이목이 집중됐다.

사진=MBC

기존 ‘프듀’ 시리즈는 화제성 지수와 데뷔조가 거의 일치했지만, ‘프로듀수X101’의 경우 화제성 지수가 낮은 연습생들이 대거 데뷔조에 포함돼 있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연습생들은 이런 결과를 예상했다고 말했다. 연습생 D씨는 “저희는 보자마자 ‘이 기획사가 되겠다’ 1화보고 딱 느꼈어요”라며 이 예로 스타쉽엔터테인먼트를 지적했다. 그는 “처음부터, 분량부터 그 회사 밀어주고 오죽하면 스타쉽 전용, 스타쉽 채널이라고 스타쉽듀스라고 저희 연습생들끼리 불렀어요”라고 주장했다.

연습생F 아버지 역시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연습생을 지목하며 “센터 한번 해봐라, 메인보컬 해봐라 이렇게 하면서 걔가 스토리가 나와요”라며 “그러면 다음에 몇십 위가 딱 오르고. 2~3주 만에 완전히 인생 역전이 돼버리더라고요”라고 말했다.

‘PD수첩’에 따르면 실제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연습생은 해당 회차에 분량을 몰아 받았고, 다음주 방송에서 순위가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