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김혜림, 김광규=내 사람? “좋아하면 확실히 표현하는 편”

기사승인 2019.10.15  22:31:14

공유
ad38
ad48

김혜림의 짓궂은 농담에 당황하는 김광규의 모습이 그려졌다.

1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는 김혜림과 김광규의 묘한 러브라인이 그려졌다.

사진=SBS

김혜림, 김완선, 김광규는 이날 함께 장을 보러 가게 됐다. 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김혜림은 “오빠가 아침에 눈 뜨면 저한테 항상 하시는 말씀이 있잖아요. ‘세월을 정통으로 맞으셨군요’라고”라고 지적했다.

김완선 앞에서 이미지 관리가 신경쓰이는 김광규는 당혹감을 드러냈다. 이에 김혜림은 “제가 원래 좀 시끄럽잖아요? 저 이게 굉장히 조용해 진 거에요”라고 설명했다. 김광규는 “조용해진 게 이 정도면 옛날엔 정말 인기 엄청 많았겠다”라고 반응했다.

이에 김혜림은 “저도 은근히 낯 많이 가리거든요. 그래도 좋아하면 확실히 표현을 하는데 처음에는 많이 당황하시는 분들도 있지”라며 “특히 광규오빠가 당황했지. 그래도 내 사람이 되면”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광규는 ‘내 사람’이라는 표현에 “여러 사람한테 마음을 열어야지”라고 중재에 나섰으나 김혜림은 “제가 마음을 너무 열었던 애에요”라고 직구를 던졌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