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태양의계절’ 최성재, 정한용 분가 권유에 “오창석에게 아들 뺏길 수 없어”

기사승인 2019.10.15  20:25:08

공유
ad38
ad48

최성재가 분가 권유에 이를 갈았다.

15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연출 김원용/극본 이은주)에는 집을 나가라는 장월천(정한용)의 권유에 오히려 독기로 가득 차는 최광일(최성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장월천은 최광일에게 분가를 하라며 “내치는 거 아니니 곡해는 마라”라고 말했다. 이어 “두 아빠 사이에서 혼란스러워하는 지민이 볼 수 있겠어? 그러니 분가해서 살아라”라고 다독였다.

하지만 최광일은 “그럼 지민이랑 지민이 엄마 데리고 분가해서 살겠습니다”라고 고집했고, 장월천은 “너희 아버지가 이혼시키고 재혼시키려고 했었다며 그 아가씨와 새 출발해”라고 권유했다.

또 “지민이는 유월이 아들로 살아야 해 그 이유는 내가 말 안해도 알지? 할아비 원망마라 이 모든 건 최태준이 네 아버지 때문이야 광일아 나는 이 세상에서 누구보다 널 아끼고 사랑했다”라며 “하지만 사실 지금은 널 쳐다보는게 너무 힘들어 그러니까 분가해”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또다시 자신의 것을 빼앗긴다고 여긴 최광일은 “죄송합니다 그렇게 못하겠어요 지민이 제 아들이에요 제 아들까지 오태양한테 빼앗길 수는 없습니다 오늘 이야기는 안들은 걸로 하겠습니다”라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