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토익 905점’ 장도연 “망가지는 것보다 못 웃기는게 두려워”

기사승인 2019.10.15  16:01:44

공유
ad50

뇌섹녀 장도연에게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5일 방송된 SBS 러브FM ‘김상혁, 딘딘의 오빠네 라디오’에는 장도연이 게스트로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선보였다.

사진=장도연 인스타그램

장도연은 개그맨 김준현과 KBS 22기 공채 개그맨 동기라며 “김준현 오빠는 처음부터 떠서 예능프로그램을 계속 했기 때문에 선배라고 착각하시는 분들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경희대 시각디자인과를 휴학 중인 장도연은 토익 905점을 받았다고 설명했고, 이에 DJ들은 “왜 개그우먼에 도전하게 됐냐”라고 궁금증을 드러냈다. 이에 장도연은 “신동엽 선배님이 비연예인 대상으로 진행하던 토크쇼가 있었는데 상금이 300만원이라 출연하게 됐다. 거기서 신동엽 선배님이 나를 보고 ‘개그우먼 하면 좋을 것 같다. 공채시험을 봐라’라고 말해주셨다”라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장도연은 KBS 공채 시험 당시 양희은의 ‘아침이슬’을 부르며 라이터로 머리카락을 지지는 연기를 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PD님이 그 모습을 보시고 ‘쟤 진짜 또라이’라고 생각하신 것 같다”라고 고백했다.

미녀 개그우먼 수식어에도 불구, 분장이나 망가지는 모습에 거침이 없는 그녀는 “망가지는 건 안 두려운데 못 웃기는게 두렵다. 너무 망가지면 분위기가 싸해지기 때문에 잘 망가져야 한다”라고 직업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더불어 많은 예능에 출연하고 있지만 공개 코미디인 tvN ‘코미디빅리그’에 여전히 가장 애정이 간다고 설명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