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철도노조파업, 서울 지하철 1·3·4호선 일부 구간 운행 지연

기사승인 2019.10.11  17:23:49

공유
ad50

11일 전국철도노동조합의 파업 여파로 서울 지하철 1·3·4호선 일부 구간 열차 운행이 지연되고 있다.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코레일과 공동 운영하는 1·3·4호선에서 철도노조 파업으로 운행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레일 열차가 전체 운행 횟수의 33%를 차지하는 4호선의 경우 평소 운행 간격이 5.5분이지만 오후 4시 현재는 2분 정도 지연된 7.5분마다 한 대씩 오고 있다. 코레일 운행 비중이 80%에 달하는 1호선은 이보다 더 지연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나마 3호선은 코레일 비중이 25%로 낮아 상대적으로 영향이 적은 편이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임금피크제 폐기, 안전인력 확충, 4조2교대제 확정 등을 내걸고 이날부터 닷새간 준법투쟁에 돌입했다. 아울러 노조는 이날 고용노동부 서울동부지청에 “사측이 노조의 정상적인 쟁의 활동을 방해하고 있다”며 진정서를 제출했다.

노조의 준법투쟁은 안전운행을 위해 출입문을 여닫는 시간을 충분히 확보하고 배차 간격을 맞추기 위해 무리하게 운행하지 않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기술직은 정기검사 외 특별·일제 점검을 중단하고 출장 정비를 중지한다.

이 경우 배차 간격이 늘면서 열차가 지연될 수 있지만 이번에는 참가자들이 정시운행을 준수하면서 별다른 지연이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공사 노조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16일부터 사흘간 1차 총파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