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하기비스', 日 초토화 예고..."1200여명 희생 최악 태풍 수준"

기사승인 2019.10.11  15:58:26

공유
ad50

상당히 강한 세력을 가진 제19호 태풍 ‘하기비스’의 접근으로 일본 열도가 긴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기사와 관련 없음)

이번 태풍이 1950년대 1200여명을 희생시킨 최악의 태풍과 비슷한 수준의 초강력 태풍이 될 것이라는 일본 기상청의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벌써부터 주요 항공로와 철도 노선이 마비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11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하기비스는 이날 낮 12시45분 지치지마 서북서쪽 450km 해상에서 북북서쪽 일본 열도를 향해 시속 25km 속도로 이동 중이다. 중심 기압 925hPa, 중심 부근 풍속 초속 50m, 최대 순간풍속 초속 70m의 세력을 갖춰 기상청은 태풍 분류 중 2번째로 강도가 높은, 상당히 강한 태풍으로 분류하고 있다.

일본 기상청은 태풍의 강도를 ‘강한’(최대풍속 초속 33~44m), ‘상당히 강한’(최대풍속 초속 44~54m), ‘맹렬한’(최대풍속 초속 54m 이상)으로 구분한다. 기상청은 하기비스가 ‘상당히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12~13일 동일본 지역에 접근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미 일부 지역에는 강풍이 강해지고 있는데 이날 저녁에는 바람의 세기가 더 강해질 것으로 예측된다.

기상청은 12일 아침부터 24시간 동안 도카이지방 600~800mm, 간토 인근 지방 400~600mm, 호쿠리쿠 지방 300~500mm의 폭우를 예보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이 ‘상당히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상륙한 것은 관련 통계가 있는 1991년 이후 3번 뿐인데 이번 태풍이 4번째 사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전 3번의 사례 모두 대규모 인명·재산 피해를 낳았었다.

특히 하기비스가 1958년 발생해 시즈오카와 간토 지방을 초토화시킨 가노가와 태풍과 비슷한 수준의 폭우를 동반할 것이라고 예상하며 경계를 당부하고 있다. 하기비스가 일본 열도에 접근하면서 이미 수도권에서 발착하는 항공기의 무더기 결항이 결정됐다. NHK에 따르면 전날 항공사 전일본공수(ANA)는 12일 도쿄 하네다 공항과 나리타 공항을 발착하는 국내선 항공편 406편 모두에 대해, 일본항공(JAL)은 대부분인 350편에 대해 결항을 결정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