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현장] YB 박태희 "6년만에 새 앨범, 윤도현 작정하고 산에 들어갔다"

기사승인 2019.10.11  14:59:27

공유
ad50

박태희가 YB 앨범 작업 비화를 공개했다.

YB(윤도현(보컬), 박태희(베이스), 김진원(드럼), 허준(기타), 스캇 할로웰(기타))는 1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문화비축기지 T2에서 새 정규앨범 'Twilight Stat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YB의 10번째 정규앨범 'Twilight State'는 10일 발매, 총 13트랙이 담겼다. 타이틀곡은 '딴짓거리(feat. Soul of Superorganism)', '생일', '나는 상수역이 좋다'까지 총 3곡이다. YB는 각기 다른 스타일의 세 곡을 타이틀곡으로 선정했다.

YB는 2013년 공개된 ‘Reel Impulse’ 이후 6년만의 새 정규 앨범을 발매했다. 이날 박태희는 "윤도현이 3년 전에 아예 산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이어 "6년이나 걸렸던 이유는 꾸준히 작업 후 발표하려고 하면, 다시 새로운 곡을 쓰고 싶어했다. 그렇게 묻혀진 곡이 50~100곡 정도 되는 것 같다. 도현이가 2년 전에 산에 머물면서 작정을 하고 곡을 썼다. 믹싱 작업만 2, 3개월 걸렸다. 이번 앨범만큼은 시간에 좇기지 않고 우리의 색을 담으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윤도현은 "앨범을 내고 싶은데 작업이 지체되고 하니, 박차를 가해야할 것 같았다. 올린하는 방법 밖에 없었다. 가족들과는 전화 연락하고 일주일에 한번씩 방송하러 나왔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YB의 10번째 정규앨범 ‘Twilight State’는 10일 낮 12시 발매됐다. 

사진=라운드테이블 김수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