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송환법' '복면금지법' 반대...홍콩 시민 42.3% "기회만 있으면 이민 가고싶다"

기사승인 2019.10.11  14:40:55

공유
ad50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홍콩 시민 10명 중 4명 이상이 이민을 떠나길 원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1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중문대학 아시아태평양연구소가 지난달 20~26일 시민 70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2.3%가 기회가 주어진다면 이민을 하고 싶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같은 조사 때의 34%보다 한층 높아진 응답 비율이다.

이민하고 싶다고 답한 응답자 중 23%는 이미 구체적인 이민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답했다. 이민하고 싶은 이유로는 ‘심각한 정치적 분쟁과 사회적 균열’ ‘민주주의의 실종’ ‘중국 중앙정부에 대한 신뢰 부재’ 등을 꼽았다.

연구팀은 “지난 3년간 조사와 비교해 가장 두드러진 점은 이민 희망 여부에 영향을 미친 요인 중 1~3위가 모두 정치적 요인이라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민 가길 원하는 국가로는 캐나다, 호주, 대만 등을 꼽은 응답자가 많았다. 현재 홍콩은 송환법, 복면금지법 등으로 인해 정부와 시민들이 날 선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