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인터뷰] '두번할까요' 이정현 "정말 착한 남편, 제가 좋은 남자 만났다"

기사승인 2019.10.10  17:09:57

공유
ad50

이정현이 남편 칭찬을 쏟아냈다.

사진=kth 제공

10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10월 17일 개봉하는 영화 ‘두번할까요’ 권상우 인터뷰가 진행됐다.

‘두번할까요’는 생애 최초 이혼식 후 N차원 와이프 선영(이정현)에게서 겨우 해방된 현우(권상우) 앞에, 이번에는 옛 친구 상철(이종혁)까지 달고 다시 그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싱글라이프를 다룬 코믹로맨스 영화다.

이정현은 ‘두번할까요’를 통해 연기 인생 첫 로맨틱 코미디에 도전하게 됐다. 그는 자존심 세지만 속은 여린 선영을 연기해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이미지를 마음껏 드러낸다.

그는 “처음으로 로코 시나리오가 들어왔는데 정말 재미있게 읽었다”며 “시나리오 읽은지 한시간만에 출연을 결정했다. ‘두번할까요’가 관객분들에게 사랑을 받아서 제가 앞으로 밝은 영화를 계속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영화에서 선영은 현우와 상철 사이에서 갈등하는 인물로 나온다. 이정현은 권상우, 이종혁 캐릭터 중 상철을 선택했다. 그는 “순진무구하고 한 여자만 사랑해주는 게 저한테 편할 것 같다”며 “제 남편이 상철 스타일이다. 정말 착하고 저한테 모든 걸 맞춰주고 싸우지도 않는다. 이런 말을 하면 다들 믿지 않더라. 제가 운이 좋아 좋은 남자를 만났다”며 웃음 지었다.

한편 권상우의 다양한 매력을 확인할 수 있는 ‘두번할까요’는 10월 17일 개봉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