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김경록 “인터뷰 문제無, 언론-검찰 시스템 경종 울린데 만족“

기사승인 2019.10.10  16:44:22

공유
ad38
ad48

유시민 이사장이 김경록 차장과의 인터뷰 전문을 공개했다.

10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이 유시민 이사장과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를 맡은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 김경록 차장의 인터뷰 전문을 공개했다.

지난 8일 유시민 이사장의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는 김경록 차장의 인터뷰를 방송하며, 조국 장관 등에 유리한 내용만 편집해 내보냈다는 논란이 확산하자 이같은 대응에 나섰다.

재단은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짜깁기 편집이다', '악마의 편집이다' 등 많은 말이 떠돌고 진실 공방으로까지 번지고 있다"면서 "이에 알릴레오 제작진은 사안에 대한 진위 여부를 시민 여러분께 맡기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했다"면서 전문을 공개했다.

아울러 인터뷰 전문 공개에 김경록 차장의 사전동의가 있었음을 밝혔다. 또 KBS가 ‘알릴레오’ 방송에 대해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한 점을 거론하며 “KBS도 자신의 취재 내용에 왜곡이 없는지를 입증하기 위해 9월 10일 KBS 법조팀과 김 차장의 한 시간 분량의 인터뷰를 공개하는 것이 마땅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경록 차장은 ‘알릴레오’를 통해 KBS와의 인터뷰가 검찰에 유출됐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이에 KBS가 반박하자 유 시민 이사장은 “KBS가 인터뷰를 통째로 검찰에 넘겼다고 말한 적 없다. 그냥 알 수 있게 흘렸다는 것”이라고 재반박한 바 있다.

사진=노무현재단 홈페이지

이날 공개된 녹취록은 지난 3일 유시민 이사장과 김경록 차장 사이에 진행된 1시간 30분 분량의 인터뷰 내용 전체다.

전문 공개와 함께 재단 측은 유시민 이사장이 이날 오전 김경록 차장으로부터 받은 카카오톡 메신저 내용도 게재했다. 김경록 차장은 메시지를 통해 “인터뷰 내용 후회 없고 언론과 검찰의 시스템에 대한 경종을 울린 것에 만족한다. 편집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전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