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전참시' 초통령 도티 러브하우스 공개, 유규선 "방 남는 거 없어요?"

기사승인 2019.09.22  01:00:44

공유
ad38
ad48

도티의 러브하우스에 매니저 유규선이 꽂혔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2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에서 '초통령' 크리에이터 도티와 유규선 매니저의 일상이 그려졌다.

도티는 유병재와 같은 기획사 소속으로 유병재의 매니저 유규선이 도티의 매니저로 나섰다. 이른 아침 도티를 데리러 집으로 온 유규선 매니저에게 도티는 집을 구경시켜줬다. 도티는 그동안 받았던 상들과 팬 아트, 유튜브 구독자 100만 명이 넘으면 받을 수 있는 영예의 골드버튼을 자랑했다.

도티의 침실은 영화관처럼 큰 스크린으로 꾸며져 있었다. 이에 유규선은 감탄하며 "방 하나 남는 거 없냐. 혼자는 적적할 것 같다"고 농담을 던졌다. 도티는 "괜찮다. 되게 괜찮다"고 철벽을 쳤다. 

이 모습을 지켜보며 유병재는 "얼마 전에 본 영화 '기생충'이 떠오른다. 왜 자꾸 남의 집에서 살려는 거냐"고 말했다.

유규선은 이후 인터뷰를 통해 "(유병재와) 1년째 살았고, 황혼이혼이란 게 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