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그것이 알고싶다' 징역 6년 선고에도 신도들 탄원영상 게재 신 목사 비호

기사승인 2019.09.21  23:53:50

공유
ad38
ad48

신옥주 목사를 비호하는 신도들의 모습이 경악을 자아냈다.

21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두 번의 고발을 통해 세상에 널리 알려졌음에도 여태 견고한 은혜로 교회의 민낯을 파헤쳤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캡처

하나님의 대언자라고 스스로 선포하고 신도들을 심리적, 육체적으로 지배해온 은혜로 교회 신옥주 목사는 ‘타작마당’이라는 의식을 통해 끔찍한 폭행과 아동학대를 자행해왔다.

1심 결과 신옥주 목사에겐 징역 6년의 실형이 선고됐지만 신도들은 계속해서 탄원서와 탄원 영상을 내놓고 있었다. "가족을 있는 대로 해체해놓고 징역 6년은 솜방망이 처벌이다"라는 피해자가 있는 반면 어떤 신도들은 탄원 영상을 공개하며 신 목사를 비호하고 있었다. 

타작마당 피해자의 가족 한 사람 또한 "아버지가 자원했다" "목사님이 오해를 받았다"라면서 선처를 간청했다. 피지로 가서 아들을 구해오려다 실패한 전 신도 A씨는 아들의 탄원 영상을 보고 "자식으로부터 오해를 받는 자체가 서글프다"면서 "조직에 있으면 누구든지 저렇게 말할 수밖에 없다. 100% 그쪽 (김정용) 대표와 총무의 지시를 받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 신도 지 모 씨는 탄원영상을 찍은 한 신도를 가리키며 "엄청 많이 맞았다. 뺨은 물론 머리도 쥐어뜯고, 대걸레로도 맞았다"라고 했다. 지 씨는 "그렇게 맞고도 영상을 찍고 있다"면서 한숨을 쉬었다. 

신도들의 탄원 편지들은 책으로 만들어져 불특정 다수에게 배포되고 있었다. 책의 제보자는 하얀색 봉지에 책이 담겨 문고리에 걸려 있었다며 해당 책을 공개했다. 책에는 "영적 무지한 자와의 인터뷰를 담았으니 객관적이지 못한 제작의 치명적 실수였다"라는 구절이 적혀 있었다.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