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세젤예' 김해숙 폭풍기침, 김소연 걱정+한숨 "괜찮아?"

기사승인 2019.09.21  20:40:40

공유
ad50

김해숙의 기침에 김소연이 걱정을 드러냈다.

사진=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 캡처

21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에서는 갑자기 기침을 쏟는 박선자(김해숙)의 모습에 깜짝 놀란 딸 강미리(김소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전인숙(최명길)이 강미혜(김하경)의 결혼 선물을 가져온 강미리는 기침하는 박선자를 보고 깜짝 놀라 "약은 먹었냐" "괜찮냐"며 걱정을 쏟아냈다. 

기침이 멎은 박선자가 "어쩐 일로 왔냐"고 묻자 강미리는 한복을 내밀었다. 그러면서 "엄마가 이거 엄마 갖다드리라고 해서"라고 말했고 박선자는 "니 친엄마가?" "이제 엄마라고 불러?"라며 강미리에게 "우리 딸 아주 잘하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박선자는 "전인숙 그 불여시 같은 게 나한테 뭘 보낸 것이냐. 시집 온 첫 날부터 여태까지 마음에 안 들어"라면서 한복 선물을 풀어본 후 "임신한 애한테 심부름을 시키냐"며 기쁜 마음을 드러내지 않으려 했다. 김소연은 조용히 웃음을 지었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