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권나라, 나이만 연장자가 아니다? 동생 “혼자 감내하려고 해”

기사승인 2019.09.21  00:07:27

공유
ad38
ad48

권나라가 맏언니다운 면모로 눈길을 끌었다.

2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는 권나라의 배려심에 대해 이야기하는 동생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MBC

권나라의 첫째 동생은 현재 권나라의 메이크업을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촬영 중에도 “여기에도 내 편이 있구나”라는 감정을 느꼈다는 권나라의 말에 동생들은 숙연해졌다.

앞서 PC방에서는 권나라가 최연장자라면 놀리던 동생들은, 평소 단순히 숫자로서의 나이 뿐만 아니라 언니로서의 책임에 성실한 권나라에 대해 언급했다. 동생은 “언니가 맏이라서 그런지 몰라도 혼자서 감내하려는 부분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언니에게 바라는 게 있냐는 질문에는 “지방촬영일 때 따로 잤으면 좋겠다”라며 “다른 스태프들은 다 따로 자는데 왜 저는 따로 잘 수 없는지 모르겠다”라고 귀띔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나 혼자 산다’ 출연진들은 “원래 지방촬영가면 스태프들끼리 바에 술도 먹고 한다”라고 동생의 편을 들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