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승기-유태오, “내 조카 왜 죽였어!” 모로코 추격신 몰입도↑

기사승인 2019.09.20  23:04:20

공유
ad50

이승기, 유태오의 추격전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20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연출 유인식/극본 장영철, 정경순)에는 비행기 추락사건 테러범(유태오)과 차달건(이승기)의 추격전이 그려졌다.

사진=SBS

차달건은 모로코행 여객기 추락사고의 유가족 자격으로 모로코로 향했다. 모로코 현지에 도착한 후 차달건은 잠시 화장실을 다녀오겠다며 자리를 비웠다. 그리고 이곳에서 조카의 마지막 영상 속 테러범을 발견했다.

비행기 추락사고로 모두가 사망한 가운데 누군가 생존해 있다는 건 충분히 의심스러운 상황. 특히나 남자는 차달건이 부르는 소리를 무시하고 황급히 차에 올라탔다. 대사관 인턴으로 나온 고해리(배수지)는 무리를 이탈한 차달건을 붙잡았으나 소용이 없었다.

테러범은 자신을 쫓아온 차달건에게 어디 소속인지를 물었다. 그러나 차달건은 “비행기 탄 사람 다 죽었다는데 넌 어떻게 살았냐고”라고 외쳤다. 그를 비행기 추락사고의 범인으로 확신한 차달건은 “비행기 왜 떨어트렸냐고”라고 물었지만 테러범은 그를 따돌리고 도망가는데 급급했다.

차달건은 목숨을 걸고 테러범이 탄 차에 뛰어들었다. 두 사람은 달리는 차안에서 격렬한 몸싸움을 벌였다. 그러나 차달건은 끝내 테러범을 놓치고야 말았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