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쇼팽 스페셜리스트’ 귀환...임동민, 8년만에 3집&전국투어

기사승인 2019.09.20  21:20:58

공유
ad38
ad48

러시아 전통을 흡수한 스펙터클한 스케일과 사색적인 해석, 투명한 타건으로 고품격 선율을 주조해온 피아니스트 임동민이 2011년 쇼팽 음반 이후 8년 만에 소니뮤직을 통해 3집 ‘쇼팽&슈만’을 발매했다.

임동민은 1996년 국제 영 쇼팽 콩쿠르 1위를 시작으로 이탈리아 비오티 국제 콩쿠르 3위, 부조니 콩쿠르 3위, 차이콥스키 콩쿠르 5위, 프라하 봄 국제 콩쿠르 2위 등 세계 콩쿠르를 석권하며 실력을 인정받았고, 2005년 한국인 최초로 쇼팽 국제 콩쿠르 3위에 올라 또 한번 그 명성을 세계 무대에 과시했다. 한국인 연주자 처음으로 차이콥스키 콩쿠르, 쇼팽 콩쿠르를 동시에 입상한 피아니스트로 스포트라이트를 받기도 했다.

탁월한 해셕으로 ‘쇼팽 스페셜리스트’로 불려온 그가 쇼팽과 슈만을 한 앨범에 담아낸 이유는 무얼까. 임동민은 “쇼팽은 슈만과 비교했을 때 음악적인 캐릭터에 있어서 많이 대조된다. 쇼팽 ‘스케르초’는 훨씬 화려하며 에펙트가 있는 편이고, 슈만은 클라라에 대한 사랑, 어린이의 세계를 순수하고도 심오하게 표현하고 있다. 그런 대비를 한 앨범에서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특히 그의 쇼팽 표현이 어떻게 달라졌을 지에 관심이 쏠린다. 임동민은 “지금까지 음악적인 면뿐만 아니라 인생이나 사회적인 면에서도 다양한 변화가 있었다. 과거 쇼팽 콩쿠르에 참여했을 때는 열정과 감성에 충실했다. 지금은 쇼팽의 절제미나 섬세한 면모, 지적인 요소를 생각하며 연주한다”고 전했다.

한층 여유롭고 자유로워진 그는 이번 음반에서 슈만 ‘어린이 정경’과 쇼팽 ‘스케르초’ 1~4번을 연주하며 섬세한 연주와 개성 있는 해석으로 클래식 마니아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레코딩은 지난 7월 JCC 아트센터 콘서트홀에서 3일에 걸쳐 이뤄졌다.

더불어 음반 발매 기념 전국 6대도시 투어를 진행한다. 역시 8년 만이다. 오는 10월 28일 오후 8시 서울 롯데콘서트홀 무대를 시작으로 11월 15일 오후 7시30분 광주 유스퀘어문화관 금호아트홀, 11월 17일 오후 5시 고양 아람누리 아람음악당, 21일 오후 7시30분 대구 수성 아트피아 용지홀, 12월 12일 오후 7시30분 인천 엘림아트센터 엘림홀, 12월 14일 오후 5시 통영 국제음악당으로 이어진다.

사진=소니뮤직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