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아프리카 돼지열병, 살처분 돼지 5000마리 넘었다…이산화탄소 안락사

기사승인 2019.09.19  17:56:53

공유
ad50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인해 살처분 당한 돼지가 5000마리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7일부터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으로 살처분된 돼지가 사흘만에 5000마리를 너어서는 것으로 전해졌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경기도 파주와 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함에 따라 관련 4개 농장에서 이날 오전 9시30분 현재 총 5177마리를 살처분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살처분 예정인 돼지가 남아있어, 다음주까지 최소 1만 5000마리를 넘어설 전망이다.

살처분에는 이산화탄소로 질식시킨 뒤 매몰하거나, 동물 사체를 고온·고압 처리해 기름 등으로 분리한 뒤 사료나 비료 원료로 활용하는 렌더링 방식을 이용한다. 이번 아프리카 돼지열병 대응에는 이산화탄소를 이용한 안락사 후 매몰하는 방법을 사용하고 있다. 이는 동물의 고통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식으로 알려졌다.

2013년 개정 동물보호법을 통해 '혐오감을 주거나 잔인하게' 도살하는 방법이 금지됨에 따라 이같은 방법을 채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일부 살처분 과정에서 정부 지침에 어긋난 사례도 드러났다. 살처분 돼지 가운데 일부 개체는 의식이 돌아온 상태에서 매몰지로 옮겨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안락사 후 매몰'이라는 규정에 어긋난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